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H·인천시, 청년주택 연계 주거환경개선사업 추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자치단체의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정부 정책사업인 청년주택과 연계해 개발하는 방식이 추진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인천시는 주거환경개선사업인 인천 대헌학교뒤구역과 송림4구역을 '구역결합모델' 방식으로 개발한다고 19일 밝혔다.

2008년 주거환경개선사업지구로 지정된 대헌학교뒤구역과 송림4구역은 당초 각 구역별로 공공분양과 공공임대주택이 혼재하는 방식으로 계획되면서 수익성 등의 문제로 사업이 지지부진했다.

LH와 인천시는 이에 따라 두 지역에 새 정부 정책사업인 청년주택을 연계한 결합개발방식을 적용하기로 했다. 대헌학교뒤구역에는 공공분양주택만, 송림4구역은 청년주택등 공공임대주택만 건설하는 것이다.

LH는 이 경우 기존 방식보다 수익성이 개선돼 사업추진이 원활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0가구 이상의 청년주택은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 시행령에 따라 3종 일반주거지를 준주거 용지로 전환할 수 있어 주상복합형의 고밀 계획이 가능해진다.

LH는 대헌학교뒤구역은 전용 85㎡ 이하의 공공분양 아파트 920가구를 건설하고, 송림4구역에는 전용 60㎡ 이하의 청년주택 등 공공임대주택을 건설해 각각 분양과 임대에 들어갈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그동안 주거환경개선사업지구는 열악한 환경으로 인해 개발이 시급했지만 사업수익이 나지 않아 장기 표류하는 곳이 많았다"며 "이러한 결합모델 방식이 지지부진한 주거환경개선사업이나 원도심 도시재생 사업추진의 돌파구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결합개발 개념도 [LH 제공=연합뉴스]
결합개발 개념도 [LH 제공=연합뉴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