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년 아세안 의장 맡는 싱가포르 총리, 중국의 환대 받는다

리셴룽,中총리 초청 사흘간 방중…껄끄러운 관계 개선 촉각
中, 싱가포르-말레이 고속철도 사업 협력 제안할 듯
지난해 G20 정상회의에서 만난 중국과 싱가포르 정상[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G20 정상회의에서 만난 중국과 싱가포르 정상[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둘러싸고 대척점에 서면서 껄끄러웠던 중국과 싱가포르가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의 중국 방문을 계기로 말끔하게 풀릴지에 관심이 쏠린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리 총리는 이날부터 사흘간 중국을 공식 방문한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의 초청으로 성사된 이번 방문에서 리셴룽 총리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장더장(張德江)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 등 중국 지도부를 잇따라 만나 양국 간 관계 개선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 총리의 이번 방중은 최근 악화 일로를 걸어온 양국관계 설정 문제뿐만 아니라 중국-아세안 관계 등에 있어서도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싱가포르와 중국의 관계는 지난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둘러싸고 싱가포르가 중국의 대척점에 서는 듯한 모양새를 연출하면서 삐걱거리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해 11월 홍콩 세관이 대만에서 군사 훈련을 마치고 본국으로 향하던 싱가포르 장갑차를 홍콩에서 압류하면서 갈등이 고조됐다.

더욱이 중국이 지난 5월 주최한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회의에 싱가포르가 초대받지 못하면서 양국관계가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는 진단까지 나왔다.

다만, 양국은 지난 6월 열린 외무장관 회담에서 일대일로 프로젝트를 통해 접점을 모색해왔다.

양국관계 정상화 여부는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둘러싸고 복잡하게 얽힌 중국-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계와 관련해서도 중요한 의미가 있다. 지난 15년간 중국과 아세안 간 대화 중재자 역할을 해온 싱가포르가 내년 아세안 의장국이 되기 때문이다.

그동안 중국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둘러싸고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분쟁 당사국은 물론 미국과 치열한 외교전쟁을 벌이면서도 비교적 수월하게 난관을 헤쳐왔다. 지난해 라오스, 올해는 필리핀 등 친중 성향 국가들이 아세안 의장국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국의 '항행의 자유'를 지지하는 싱가포르가 중국과 껄끄러운 상태로 내년 아세안을 이끌게 된다면, 아세안 내부에서 들끓는 중국에 대한 비판을 억누르기가 더 어려워질 것이 분명하다.

일단 리셴룽 총리는 방중에 앞서 가진 중국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남중국해 분쟁 등 껄끄러운 이슈가 양자 협력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을 암시하면서도 "내년 아세안 의장국이 되면 양자 관계가 긍정적인 방향으로 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아세안과 중국의 관계가 매우 깊고 다면적이다. 중국은 아세안 10개 회원국의 최대 교역국이자, 최대 외국인 관광객 유치국"이라며 중국과의 관계 유지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이 밖에도 양국의 관계개선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와 싱가포르를 연결하는 350㎞ 구간의 동남아시아의 첫 국가 간 고속철도 사업 수주를 성사시켜야 하는 중국입장에서 큰 과제임이 분명하다.

이에 대해 리셴룽 총리는 "중국이 지난 수십 년간 자국 내 고속철도 사업을 진행하면서 쌓은 기술과 전문성을 보여주기를 원한다"며 "중국의 제안은 고품질을 담보하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