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靑 '송영무 엄중주의'에 "향후 유념해나가겠다"

브리핑하는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브리핑하는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국방부는 19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에 대한 비판 발언으로 청와대의 '엄중 주의'를 받은 데 대해 '유념하겠다'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청와대의 조치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향후 유념해나가도록 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그는 질문이 이어지자 "추후 장관께서 또 입장을 표명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오늘 국회 질의도 있고 하기 때문에 그런 기회에 또 말씀하실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변인은 '서울을 위험에 빠뜨리지 않는 대북 군사옵션이 있다'는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의 발언에 대해서는 "군사적 옵션을 포함해 어떤 경우에도 사전 긴밀한 협의를 거쳐서 한미동맹간 결정해 추진할 것이라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서 외교·경제적 수단을 우선 사용한다는 기본 원칙을 견지한 가운데 이와 병행해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군사적 수단도 강구해나간다는 원칙적 입장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