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경배과학재단, 생명과학 창의적 신진과학자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서경배과학재단은 창의적이고 열정적인 생명과학 분야의 국내외 한국인 신진과학자 5명을 선정하고 18일 연구비 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의 사재 출연금으로 설립된 서경배과학재단은 '혁신적 과학자의 위대한 발견을 지원해 인류에 공헌한다'는 미션 아래 창의적인 신진과학자를 육성하고 생명과학의 발전을 도모해 인류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서경배과학재단은 장기적 관점에서 획기적인 연구 성과를 기대할 수 있는 초기 단계의 창의적 기초연구 과제를 올해 1월부터 3개월간 공모했으며 2차례의 심사를 거쳐 이달 14일 최종 5명을 확정했다.

올해 신진과학자는 신경·식물 유전학, 생리학 등 다양한 기초 연구분야에서의 독창적인 연구 방식 혹은 기존의 생명 현상에 대해 새로운 접근 방식을 제시한 ▲ 강찬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 김도훈 매사추세츠대 의대 교수 ▲ 이정호 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 교수 ▲ 임정훈 울산과학기술원 생명과학부 교수 ▲ 최규하 포스텍 생명과학과 교수다.

서경배과학재단 운영 원칙인 '과학자 중심의 연구 지원'에 따라 모험적이고 특이한 연구 과제를 제시한 과학연구자를 선발했다.

선정된 과제당 5년간 연 3∼5억 원을 지원하고 자유롭고 도전적인 연구환경을 조성해 연구자의 자율성을 보장할 방침이다.

서경배 이사장은 "생명과학에서 미답지를 개척해나가는 훌륭한 연구자들과 함께 서경배과학재단이 첫 발을 내딛게 돼 영광"이라며 "천외유천(天外有天·눈으로 보이는 하늘 밖에도 무궁무진한 하늘이 있다)의 자세로 독창적인 연구를 해 국가 경쟁력을 강화하고, 우리 인류가 아름답고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더 나은 세상을 조성해줬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서경배과학재단은 서경배 이사장이 기부한 3천억 원 규모의 개인 보유 주식을 기반으로 운영되는 공익재단이다.

서경배과학재단 신진과학자 증서 수여식
서경배과학재단 신진과학자 증서 수여식(서울=연합뉴스) 서경배과학재단이 창의적인 신진과학자 5명을 선발, 연구비를 지원한다. 왼쪽부터 강찬희교수, 김도훈교수, 최규하교수, 임정훈교수, 이정호교수와 서경배 이사장[아모레퍼시픽 제공]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