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토부, 중동에서 스마트시티·해수담수화 수출길 모색

김현미 장관 첫 출장은 취소…"국내 현안 때문"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19~23일 오만과 사우디아라비아에 손병석 1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민관 합동 수주지원단을 파견해 스마트시티와 해수담수화 수출 지원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수주지원단은 오만에서 '두큼경제특구' 청장 및 교통통신부 장관과 회의를 열어 최근 한국 컨소시엄이 수주한 두큼 특구 정유공장 사업의 진행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두큼경제특구는 오만 정부가 차세대 국가 성장 동력사업으로 개발 중인 경제특별구역이다.

또 스마트시티, 첨단지능형교통시스템(ITS) 등 건설 신시장을 개척하고 UN 산하 중동해수담수화 연구소(MEDRC)와 공동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사우디에서는 주택부, 교통부 등 관계 부처와 고위급 회담을 통해 '사우디 비전 2030'과 연계한 도시·교통 신기술 및 스마트시티 협력모델을 제시하고 중동권 해수담수화 시장 진출 확대 방안을 논의한다.

사우디 비전 2030은 '포스트 오일' 시대를 대비한 주택 및 철도 등 인프라 건설 계획이다.

국토부는 10월 제18차 한-사우디 공동위원회에서 사우디 비전 2030의 구체적 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중동권 인프라 협력 활동은 우리 건설기업의 전략 국가인 오만, 사우디와 새로운 협력 모델을 창출하고 첨단 인프라 분야 신시장을 개척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수주지원단은 김현미 장관이 직접 인솔할 예정이었으나 취소했다.

일각에서는 김 장관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 표결에 대비하기 위해 출장을 취소한 것이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김 장관은 주거복지 로드맵 준비와 주택시장 동향 점검 등 국내 일정을 감안해 부득이하게 출장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손병석 국토교통부 1차관 [국토교통부 제공 = 연합뉴스]
손병석 국토교통부 1차관 [국토교통부 제공 = 연합뉴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