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8월 청약통장 가입자 17만명 증가…8·2 대책 '무색'

3월 이후 최대폭 증가…"여전한 새 아파트 수요 반영"


3월 이후 최대폭 증가…"여전한 새 아파트 수요 반영"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역시 남는 건 새 아파트 청약?'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을 비롯한 강력한 청약 규제와 돈줄 죄기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청약통장 가입자수가 3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수는 총 2천51만4천236명으로, 7월 대비 17만1천144명(0.84%)이 증가했다.

이는 올해 3월(증가율 0.91%) 이후 가입자 수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주택청약저축 가입자 수는 올해 3월 누계 기준으로 17만9천379명이 증가한 이후 4월 들어 증가세가 14만명, 5월 10만명 수준으로 둔화했다. 이후 7월 12만명을 거쳐 8월 들어 다시 17만명 이상으로 가입자 수가 늘었다.

정부는 지난 6·19 대책에서 1순위 자격과 재당첨 규제를 강화한 청약조정지역과 분양권 전매 금지 지역을 확대했고, 8·2 대책에서는 투기과열지구·투기지역내 집단 대출 규제를 강화하는 등 청약 수요를 옥죄는 이중 공세를 펼쳐 청약 수요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대책 이후에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부산·대구 등 지방 요지의 1순위는 여전히 경쟁이 치열하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의 가격 통제로 '로또' 논란을 빚은 서울 서초구 센트럴 자이의 경우 시세차익을 노린 투자수요가 가세하며 1순위 청약에서 평균 168대 1, 최고 510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내며 올해 들어 수도권 최고 경쟁률 기록을 갈아치웠다.

정부 규제에도 청약통장 가입자 수 증가폭이 커진 것은 새 아파트를 분양받으려는 수요는 여전하다는 방증으로 업계는 해석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현재 주택청약종합저축은 금리가 연 1.8%로 일반 정기예금보다 높기 때문에 '청약'과 '재테크'라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해 분양가가 떨어질 경우 새 아파트 청약수요는 더욱 늘어나면서 청약통장 가입자수도 꾸준히 증가 추이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달 청약통장 신규 가입자 증가로 전국의 2순위 가입자수는 905만1천316명을 기록하며 처음 900만명을 둘파했다.

지역별로는 인천·경기의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수(총 626만9천785명)가 전월 대비 6만3천112명(1.02%)이 늘면서 증가폭이 가장 컸다.

이어 5대 광역시가 421만7천442명으로 4만830명(0.98%)이 늘었다. 이중 부산 1만4천275명(0.97%), 대구 1만776명(1.08%) 순으로 가입자수가 많이 늘었고 대전은 증가폭(1.32%)이 가장 컸다.

청약·대출 관련 가장 강력한 규제가 시행되고 있는 서울도 지난달 3만8천748명(0.74%)이 증가해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수가 총 524만7천71명으로 확대됐. 7월에 2만9천39명(0.56%) 늘어난 것보다 증가폭이 커졌다.

방문객 줄 선 '신반포센트럴자이' 견본주택
방문객 줄 선 '신반포센트럴자이' 견본주택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신반포센트럴자' 아파트 견본주택앞에서 방문객들이 입장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2017.9.3
toadboy@yna.co.kr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