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사회적 경제 육성에 5년간 1천130억원 투입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가 앞으로 5년간 1천130억원을 들여 사회적 경제 육성에 나선다.

부산시는 도시재생 거점시설과 연계한 사회적 경제 육성 모델을 구축하고 내년부터 2022년까지 사회적 경제 기업 650개를 창업하며 서민 일자리 5천개를 만들어내는 등의 내용을 담은 사회적 경제 육성 종합프로젝트를 19일 발표했다.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는 사회적 경제 활성화, 창업지원, 성장 자립화 등 5개 전략에 24개 세부 과제를 선정해 5년간 1천130억원을 투입한다.

시는 먼저 300억원을 들여 사회적 경제 혁신타운을 조성하고 도시재생 비즈니스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사회적 경제 기업 발굴과 창업을 돕기 위해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열어 우수 사회적 경제 동아리를 선정, 지원하고 사회적기업 융자확대와 금리보전에 590억원을 투입한다.

해마다 20개 기업을 선정해 경영컨설팅을 추진하고 사회적기업의 특허, 실용·신안, 제품 인증 등 지적 재산권 보호를 지원한다.

예비 사회적기업이나 성장 가능성이 큰 사회적기업을 발굴해 직접 투자하는 소셜 컴퍼니 투자펀드도 1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이밖에 사회적 경제 기업 150개사를 선정해 전용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고 대형유통기관에도 상설 매장을 설치할 예정이다.

시는 또 사회적 경제 활성화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전국 단위의 사회적 경제 엑스포를 개최하고 매년 우수 사회적 경제 기업을 선정해 포상하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일반 기업의 고용유발 효과가 10억원 당 8.5명인데 비해 사회적 경제 기업은 10억원 당 21.6명으로 경제기여도가 월등히 높다"며 "사회적 경제 육성 종합프로젝트가 완료되는 5년 뒤면 부산의 사회적 경제 고용비중도 현재 0.4%에서 0.8%로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