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욱이 형, 호현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눈물의 영결식(종합)

정자 화재 진화 중 붕괴사고로 순직…강릉시청서 강원도청 葬으로 엄수
소방청, 고 이영욱 소방경·이호현 소방교 1계급 특진 추서
감출 수 없는 슬픔
감출 수 없는 슬픔(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9일 오전 강원 강릉시청에서 열린 강원도 순직 소방공무원 합동 영결식에서 동료 소방관들이 추도사를 들으며 오열하고 있다. 2017.9.19
yangdoo@yna.co.kr

(강릉=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영욱이 형님, 호현아. 이제는 화마가 없는 곳에서 편히 잠드소서.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합니다. 지켜주지 못해서 정말 죄송합니다."

지난 17일 새벽 강원 강릉 석란정에서 화재 진화 중 무너진 건물 잔해 등에 깔려 순직한 고(故) 이영욱(59) 소방경과 이호현(27) 소방교의 영결식이 19일 강릉시청 대강당에서 강원도청 장(葬)으로 엄수됐다.

두 소방관을 목놓아 부르는 목소리가 울려 퍼지자 영결식은 유가족과 동료 등 700여명의 오열과 흐느낌으로 가득 찼다.

순직 대원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러 나온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조종묵 소방청장 등 기관장들도 고개를 떨궜다.

분향하는 순직 소방관 가족들
분향하는 순직 소방관 가족들(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릉에서 화재를 진압하다 순직한 경포 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 소방위와 이호현 소방사의 합동 영결식이 19일 강릉시청 대강당에서 엄수되고 있다.
유족들이 슬픔 속에 헌화와 분향을 하고 있다. 2017.9.19
yoo21@yna.co.kr

이날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과 약력보고, 1계급 특진 추서와 공로장 봉정, 영결사, 조사, 헌시낭독, 헌화 및 분향 등 순으로 진행됐다.

1년 365일 국가와 국가의 안전 지킴이로서 불길 속으로 거침없이 뛰어들었던 두 사람의 영결식은 금세 눈물바다가 됐다.

믿음직한 선배이자 든든한 가장이었던 이 소방경과 매사 적극적인 후배이자 힘든 내색 없이 착하게 자란 든든한 아들이었던 이 소방교와의 이별에 가족들과 동료들은 흘러내리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영결사에서 "고인들께서 공직생활 내내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이라면 어떠한 재난현장에서도 살신성인의 정신으로 인명구조에 나서는 모범을 보여 주신 진정한 영웅의 표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했던 지난날을 우리는 결코 잊지 않겠다"며 "생사의 갈림길에서 무겁고 아팠던 모든 것들을 훌훌 벗어 버리시고, 따뜻한 온기와 아름다운 마음만을 품고 새로운 세상에서 편히 영면하십시오"라고 애도했다.

공로장 수여하는 최문순 지사
공로장 수여하는 최문순 지사(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9일 오전 강원 강릉시청에서 열린 강원도 순직 소방공무원 합동 영결식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공로장을 수여하고 있다. 2017.9.19
yangdoo@yna.co.kr

조사는 두 소방관과 동고동락한 동료인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허균 소방사가 읽었다.

허 소방사는 울컥하는 기분에 잠긴 목을 겨우 가다듬으며 조사를 읽어나갔으나 "비통한 심정으로 당신들을 떠나보낼 수밖에 없는 것이 너무 한스럽고 가슴이 메어 옵니다. 하늘이 무너졌습니다. 혼백이 다 흩어지듯 아련하기만 합니다"라는 부분에서 끝내 참았던 울음이 터졌다.

허 소방사가 "영욱이 형님, 호현아. 이제는 화마가 없는 곳에서 편히 잠드소서."라고 비통한 심정을 토로하자 유가족들은 오열했다. 곳곳에서 울음과 흐느낌이 터져 나왔다.

이어 남진원 시인이 두 소방관을 위해 바친 헌시 '임의 이름은 '아,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소방관!''을 이해숙 시인이 낭송했다.

"그대들의 이름은 신의 축복을 받아도 받아도 부족할 / 아!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소방관 /…(중략)…/ 숭고한 죽음 앞에 눈물이 시야를 가리는 걸 / 어찌할거나 / 가슴이 미어집니다. / 가슴이 찢어집니다."

가족 잃은 슬픔
가족 잃은 슬픔(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9일 오전 강원 강릉시청에서 열린 강원도 순직 소방공무원 합동 영결식에서 유가족들이 오열하고 있다. 2017.9.19
yangdoo@yna.co.kr

센터 내에서 가장 맏형인 이 소방경은 화재 진압 경륜이 풍부한 베테랑으로서 새내기 소방관인 이 소방교와 늘 한 조를 이뤄 근무했다.

지난 1월 10일 새벽에 발생한 강릉 선교장 화재 당시 5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화마로부터 20세기 한국 최고의 전통가옥으로 선정된 중요민속문화재를 지켜냈다.

5월 강릉 산불 때도 밤낮을 가리지 않고 화마로부터 주민과 가옥 보호는 물론 주요시설 보호에도 큰 몫을 다한 '진정한 소방맨'이었다.

이달 17일에도 자신들의 관할 구역 내에서 벌어진 석란정 화재 현장을 끝까지 지키다 참변을 당했다.

1988년 2월 임용된 이 소방경은 퇴직을 불과 1년여 앞두고 있었고, 이 소방교는 임용된 지 불과 8개월밖에 안 돼 안타까움을 더했다.

두 소방관의 시신은 화장 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가장 슬픈 배웅
가장 슬픈 배웅(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19일 오전 강원 강릉시청에서 열린 강원도 순직 소방공무원 합동 영결식이 끝난 뒤 운구차가 동료 소방관들의 경례를 받으며 국립대전현충원으로 향하고 있다. 2017.9.19
yoo21@yna.co.kr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4: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