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하얼빈서 23∼24일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중국 조선족 어린이들에게 우리 말과 글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주는 '제13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가 오는 23일부터 이틀간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린다.

유나이티문화재단(이사장 강덕영)이 후원하고 흑룡강조선어방송국과 중국국제방송국 조선어부가 주최하는 이 행사는 중국 전역에서 참가한 어린이가 글짓기·이야기·노래·피아노 등 부문에서 경연을 펼친다.

예선에는 600여 명이 참가했으며 60명이 결선 무대에 올랐다.

23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글짓기와 이야기 부문은 흑룡강조선어방송국, 노래·피아노 결선은 하얼빈음악홀에서 치러진다. 시상식은 24일 조선족 제1중학교에서 열린다.

흑룡강조선어방송국 관계자는 "경연을 통해 글로벌 인재를 발굴하고 한민족의 정체성을 고취하자는 것이 축제의 취지"라며 "홍타민컵 참가자들이 다른 대회에서도 수상을 이어가고, 명문 학교에 진학하는 사례가 많아져 최근에는 재중 한국인 학생과 타민족 어린이 참가도 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대표 영양제인 '홈타민'의 이름을 딴 이 행사를 2002년부터 단독 후원했으며, 2009년부터는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중국 하얼빈에서 열린 '제12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어린이 방송문화축제' 시상식 [유나이티드재단 제공=연합뉴스]
지난해 중국 하얼빈에서 열린 '제12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어린이 방송문화축제' 시상식 [유나이티드재단 제공=연합뉴스]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