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운대서 성소수자 권리행사·동성애 반대집회 동시개최 긴장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이번 주말 성 소수자 권리 향상을 위한 문화행사가 열리는 부산 해운대에서 동성애와 동성혼을 반대하는 집회도 열릴 예정이어서 경찰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서울 퀴어문화축제
서울 퀴어문화축제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5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제18회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2017.7.15
kane@yna.co.kr

19일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성 소수자 권리 향상을 위한 문화행사 퀴어문화축제가 오는 23일 오전 10시 해운대해수욕장과 구남로 문화광장에서 열린다.

서울과 대구에 이어 세 번째로 열리는 부산퀴어문화축제에는 비온뒤무지개재단,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부산성소수자인권모임(QIP), 성소수자부모모임, 부산녹색당,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 등 40여 개 단체가 참여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부산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지난 14일 해운대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축제의 성공 개최를 기원했다.

이 단체는 기자회견문에서 "퀴어문화축제는 성 소수자 당사자들뿐 아니라 성 소수자의 권리에 대해 고민하고 연대하는 시민사회와 함께 만들어 나가는 축제다. 지역 성 소수자들이 서로 연대할 기회를 만들어 나가고 많은 연대단체와 시민들이 함께 축제를 통해 성 소수자에 대해 고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동성애대책위원회는 당일 오후 1시부터 옛 해운대역 광장에서 1천여 명이 참가해 동성애·동성혼 반대 집회를 열겠다며 경찰에 집회신고를 했다.

이들은 동성애와 동성혼을 조장하는 부산퀴어문화축제에 맞서 이를 반대하기 위해 집회를 하겠다고 했다.

'동성애·동성혼 합법화 개헌반대'
'동성애·동성혼 합법화 개헌반대'(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29일 부산시청 시민광장에서 부산의 7개 사회·종교단체가 연대한 '부산 동성애·동성혼 개헌반대 국민연합'이 동성애와 동성혼 합법화 개헌을 반대하는 국민대회를 열고 있다. 2017.8.29
pitbull@yna.co.kr

도로를 사이에 두고 동성애 찬반 단체들이 대규모 집회를 준비하고 있어 경찰이 양측의 물리적 충돌을 예방하기 위해 도로 주변에 경력을 집중적으로 배치할 예정이다.

부산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당일 오후 4시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출발해 해운대 일대를 행진하다가 구남로 문화광장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경찰은 행진과정에서 우발적인 충돌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양측 단체에 협조를 요청했으나 일부 참가자가 돌출 행동을 할 수도 있어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0: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