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역 안전지킴이"…삼성, 사업장 인근 범죄·사고 예방활동

구미·수원·기흥·화성·광주 등지서 다양한 안전캠페인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가 지역 사업장 주변 주민들을 위해 범죄와 사고를 예방하는 '안전 지킴이' 활동을 확대하기로 했다.

휴대전화 등을 생산하는 삼성전자의 경북 구미 사업장인 '삼성 스마트시티'는 19일 인근 상모초등학교에서 '세이프 구미 만들기' 프로젝트 추진 경과를 공유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세이프 구미 만들기'는 삼성전자와 구미시, 구미경찰서가 함께 교통사고와 범죄를 예방하자는 취지에서 지난해 출범시킨 프로젝트다.

상모초등학교 정문에 차량 규정 속도와 함께 현재 주행속도를 알려주는 '스피드 디스플레이'를 설치했으며, 방범이 취약한 지역에 이동이 가능한 CCTV를 설치하는 '로드캅'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직접 자율방범대를 구성해 사업장 주변 지역에 방범초소를 설치하고, 경찰과 함께 조를 구성해 주기적으로 순찰하는 '수호천사' 활동도 펼치고 있다.

경기도 수원 사업장인 '삼성 디지털시티'는 보행 중 휴대전화 사용 자제 등 안전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워크 스마트(Walk Smart) 캠페인'을 지역사회에 확산시키기로 했다.

수원시,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과 함께 오는 25일부터 사업장 인근 7개 학교에 영상 차량, 사진 전시, 교통안전 캠페인 등을 통해 홍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경기도 기흥·화성·온양·평택에 있는 '삼성 나노시티'는 올해 임직원 봉사자와 지역주민,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초등학교 20곳에 어린이 횡단보도 사고를 막기 위한 교통안전시설인 '옐로카펫'을 설치했다.

또 오래된 보안등과 실내등을 LED 제품으로 교체해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한편 화성 동부경찰서와 공동으로 지역사회 범죄 예방을 위한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도 진행했다.

이밖에 광주광역시의 '삼성 그린시티'는 광산구청과 함께 사업장 인근 우범지역을 대상으로 로고젝터(이미지 글라스에 빛을 투사해 벽면이나 바닥에 문구를 투영하는 장치) 설치를 지원했으며, 다음달부터는 '옐로카펫'도 설치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의 '삼성 나노시티' 임직원 봉사자들과 경기도 용인초등학교 학부모들이 학교 인근 횡단보도 앞에 설치한 '옐로카펫'. [삼성전자 제공=연합뉴스]
삼성전자의 '삼성 나노시티' 임직원 봉사자들과 경기도 용인초등학교 학부모들이 학교 인근 횡단보도 앞에 설치한 '옐로카펫'. [삼성전자 제공=연합뉴스]
삼성전자의 구미 '삼성 스마트시티' 임직원들이 자율방범대를 구성해 경찰과 함께 구미 시내 '수호천사' 활동을 펼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연합뉴스]
삼성전자의 구미 '삼성 스마트시티' 임직원들이 자율방범대를 구성해 경찰과 함께 구미 시내 '수호천사' 활동을 펼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연합뉴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