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얀마 돌아가면 수천달러 줄게" 호주, 로힝야난민 압박 논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호주 정부가 파푸아뉴기니 역외 난민시설에 수용된 로힝야족 난민에게 미얀마로 돌아가도록 돈으로 회유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파푸아뉴기니의 호주 역외 난민 시설 [EPA=연합뉴스]
파푸아뉴기니의 호주 역외 난민 시설 [EPA=연합뉴스]

영국 가디언은 호주 당국이 파푸아뉴기니 마누스 섬 난민수용소에 있는 로힝야족 난민들에게 미얀마로 돌아갈 경우 2만5천 호주달러(약 2천250만원)를 주겠다며 귀환을 압박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는 인근 파푸아뉴기니 마누스 섬과 나우루공화국에 자금을 지원하며 난민수용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마누스 섬에만 현재 난민 800명 이상이 수용돼 있다

하지만 파푸아뉴기니 대법원이 지난해 이러한 수용시설이 불법이라고 판결하면서 마누스 섬 수용시설은 다음 달 31일 완전히 문을 닫게 된다.

이에 호주 정부는 이들 수용자를 속히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하는 처지다.

하지만 로힝야족을 박해와 살해위협이 자명한 미얀마로 송환하겠다는 호주 정부의 결정에 각계각층으로부터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이슬람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은 불교신자가 대부분인 미얀마에서 수십 년간 박해를 받아왔고, 로힝야족 사태는 지난달 25일 로힝야족 반군단체와 미얀마군의 유혈충돌 후 '인종청소'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아비규환' 방글라데시 로힝야 난민촌 [AP=연합뉴스]
'아비규환' 방글라데시 로힝야 난민촌 [AP=연합뉴스]

그러나 로힝야족 난민들은 폭행과 학대 등 인권유린이 빈번한 난민 수용시설에서보다는 미얀마에서 죽음을 맞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2013년 호주로 건너와 마누스 섬에 수용된 로힝야족 난민 야흐야 타바니(32)는 가디언에 송환 말고는 별다른 선택지가 없다고 한탄했다.

그는 "파푸아뉴기니에선 죽기 싫고, 차라리 미얀마에서 죽겠다"며 "미얀마에 도착하자마자 불교도들이 나를 죽일 것이다. 하지만 호주는 내가 죽든 살든 상관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타바니는 호주 당국으로부터 25만 호주달러를 보상금으로 약속받았지만, 돈이 송금될 은행계좌도 없고, 돈을 받지도 못했다고 전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의 호주 담당 국장인 일레인 피어슨은 "로힝야족 난민들을 인종청소가 진행 중인 미얀마로 송환한다는 건 생각할 수도 없다"며 "그들을 돌려보낸다는 것은 곧 사형을 선고하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지만 수용소의 위험하고, 절망적인 상황을 고려할 때 이들 난민은 차라리 인종청소가 한창인 미얀마로 돌아가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