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캐나다-미국 항공기 분쟁 격화…트뤼도 "보잉 사업 접을 수도"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와 미국이 미 항공기 제작사 보잉을 둘러싸고 무역 분쟁을 겪는 가운데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보잉사를 상대로 한 정부의 항공기 구매 사업을 접을 수 있다고 경고, 분쟁이 격화하고 있다.

트뤼도 총리는 18일(현지시간) 보잉사가 캐나다 항공기 제작사 봄바디어를 상대로 반덤핑 제소를 계속하는 공격 행위를 중단하지 않는다면 보잉사의 수퍼호넷 기 구매 계획을 백지화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캐나다 통신이 전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보잉사의 제소로부터 봄바디어 사를 방어하기 위해 양국이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봄바디어 사는 캐나다의 중형 민수용 항공기 전문 제작사로 미국 시장에 활발하게 진출해 왔으나 올해 초 보잉사가 정부 보조금 지원을 업은 봄바디어의 저가 판매로 손해를 입었다며 미 상무부에 제소, 양국 간 주요 통상 현안이 되고 있다.

캐나다 자유당 정부는 노후한 공군 주력기 CF-18 88대를 교체하기 위한 잠정 계획으로 보잉사의 슈퍼호넷기 18기를 구매하기로 했으나 이번에 트뤼도 총리는 이를 백지화할 가능성을 가장 강격한 어조로 경고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트뤼도 총리는 "우리가 슈퍼호넷기를 새 전투기 종으로 구매하기로 계획했던 것은 사실"이라고 전제한 뒤 "그러나 우리를 상대로 제소하고 우리 항공기 제작 분야의 근로자를 몰아내려는 기업과는 사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의 슈퍼호넷기 구매 사업은 총 60억 캐나다달러(약 5조5천억 원) 규모로 평가되고 있으며 트뤼도 정부는 전체 공군기 88대 교체 사업에서 아예 보잉 사를 제외할 생각도 하는 것으로 전해져 사태 진전에 따라 업계에서 보잉 사가 입을 타격이 엄청날 것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특히 메이 영국 총리가 이날 캐나다의 행보에 공동보조를 취하며 지원할 방침을 밝히고 나서 주목된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봄비디어 사는 북아일랜드에 항공기 제작 공장을 운영, 현지 고용 시장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앞서 보잉사는 봄바디어사를 상대로 미 상무부에 반덤핑 제소를 제기한 상태로 상무부는 이를 받아들여 조사를 벌이는 중이다.

미국 보잉사의 F/A 18 슈퍼호넷 전투기 [AP=연합뉴스]
미국 보잉사의 F/A 18 슈퍼호넷 전투기 [AP=연합뉴스]

jaey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