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위아, 고성능 공작기계 'X시리즈'로 유럽 공략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위아는 유럽에서 고성능 공작기계 브랜드인 'X시리즈'를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18∼23일(현지시각)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공작기계 전시회 'EMO 하노버 2017'에서 약 810㎡ 공간에 X시리즈 등 총 13대의 공작기계와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공장자동화(FA) 시스템 등을 전시했다.

EMO는 전 세계 2500여개 업체와 약 15만명의 관람객이 찾는 세계 최대 규모 공작기계 전시회다.

X시리즈는 프랑크푸르트에 있는 현대위아 유럽연구센터가 연구·개발을 주도한 제품이다. XF2000·XF6300·XH6300 등 3종이 이번에 출시됐다.

고성능 소형 머시닝센터인 XF2000은 임펠러, 소형가전, 임플란트 등을 제작할 때 초고정밀 가공을 오차 없이 해내도록 설계됐다.

주축 내부에 모터를 내장한 '빌트인'(Built-in) 방식으로 진동과 열을 최소화했고 기계의 강성을 최대한 끌어 올렸다.

XH6300은 대형 수평형 머시닝센터 기종으로, 자동차 부품과 항공기 부품 가공에 특화한 제품이다.

이송 속도가 분당 60m, 공구 교환 속도는 4.6초로 동급 최고 수준이어서 전체 가공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X시리즈 제품 개발을 이끈 데니스 코프 유럽연구센터 개발팀장은 "항공·의료·자동차 부품 등 초고정밀 가공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는 유럽 시장을 고려해 모든 기술력을 담았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정밀성과 가공성능을 보유했다고 자신한다"고 밝혔다.

윤준모 현대위아 사장은 "X시리즈는 유럽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고급 장비의 초석"이라며 "지속해서 경쟁력을 높여 유럽 내 공작기계 시장에서 더 확고한 위상을 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제조업계의 최대 화두인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함께 선보이고 자동차 부품 가공라인을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는 FA체험관도 운영했다.

현대위아 공작기계 X시리즈 [현대위아 제공=연합뉴스]
현대위아 공작기계 X시리즈 [현대위아 제공=연합뉴스]
18∼23일(현지시각)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공작기계 전시회 'EMO 하노버 2017'에 마련된 현대위아 전시장 [현대위아 제공=연합뉴스]
18∼23일(현지시각)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공작기계 전시회 'EMO 하노버 2017'에 마련된 현대위아 전시장 [현대위아 제공=연합뉴스]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