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국정원 ‘댓글활동’ 관련 MB 검찰에 고발

송고시간2017-09-19 09:43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이른바 '박원순 제압문건'과 관련, "서울시와 서울시민, 저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ㆍ고발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민주당 적폐청산TF(태스크포스)에 참석해 "권력을 남용해서 민주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이런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면서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위한 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박원순 제압문건과 그 실행은 저와 제 가족뿐 아니라 청년실업자에 대한 제압이었고 비정규직 노동자 제압, 서울시 공무원을 넘어 서울시민을 향한 그런 제압이었다"고 비판했다.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는 앞서 지난 11일 '국정원 적폐청산TF'로부터 국정원이 박 시장을 '종북인물'로 규정하고 '서울시장의 좌(左)편향 시정운영 실태 및 대응방안', '좌파의 등록금 주장 허구성 전파' 같은 문건을 만들었다는 사실을 보고받고 검찰 수사 의뢰를 권고한 바 있다.

박원순, MB 검찰에 고발키로…"적폐 청산돼야"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이른바 '박원순 제압문건'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민주당 적폐청산 특별팀 회의에서 권력을 남용해 민주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면서 과거가 아닌 미래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른바 '박원순 제압문건'과 그 실행은 박원순 개인과 가족 뿐 아니라 청년실업자와 비정규직 노동자, 서울시 공무원을 넘어 서울시민을 향한 제압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박원순, MB 정부 국정원 '박원순 제압문건' 관련 검찰 고소 (PG)
박원순, MB 정부 국정원 '박원순 제압문건' 관련 검찰 고소 (PG)

[제작 조혜인, 최자윤] 합성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