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국 인권예산 끊는 두테르테 "유엔이 필리핀 인권 감시하라"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자국 헌법상의 인권기구를 무력화시키면서 대신 유엔에 인권 감시를 요청하겠다고 밝혀 논란을 빚고 있다.

19일 GMA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기자들에게 의회가 인권위원회에 내년 예산으로 최종 1천 페소(2만2천 원)를 준다면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 필리핀 사무소를 설치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경찰에 UNHRC 없이 마약 단속을 하지 말도록 지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약과의 유혈전쟁'과 관련, 인권 감시를 자국 인권기구가 아닌 유엔 기구에 맡기겠다는 것이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8월 29일 열린 초법적 처형 반대시위[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필리핀 마닐라에서 8월 29일 열린 초법적 처형 반대시위[AP=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하원은 내년 인권위 예산으로 1천 페소를 배정해 상원으로 넘겼다. 인권위가 두테르테 대통령의 마약 유혈소탕전에 대해 인권 침해를 계속 문제 삼자 예산 지원을 끊겠다는 것이다.

지난 7월 인권위 폐지를 경고한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런 하원의 결정을 두둔하며 정부가 애초 인권위 예산으로 편성한 6억7천800만 페소(약 150억 원)를 마약단속 경찰관 몸에 착용하는 카메라 구매 등 다른 곳에 쓰는 방안을 제시했다.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인권위가 경찰의 잇따른 10대 청소년 사살 사건을 비판하자 지난 16일 치토 가스콘 인권위원장을 향해 "당신은 10대를 왜 그렇게 좋아하느냐"며 "동성애자나 소아성애자 아니냐"고 막말을 했다.

그동안 두테르테 대통령은 마약용의자 즉결처형 등 필리핀 정부의 인권 유린을 비판한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인권최고대표에게 욕설도 서슴지 않으며 유엔과 서방국가에 내정 간섭 중단을 요구해왔다.

한때 유엔 탈퇴까지 거론했던 두테르테 대통령이 유엔 인권사무소 설치 구상을 밝힌 것은 이전 태도와 극명하게 대비된다고 현지 언론이 지적할 정도로 신뢰성과 현실성이 의문시되고 있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9: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