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폐기물↓·재활용↑'…자원순환성과관리 효과 '톡톡'

폐기물 평균 20% 감축…LG화학·현대오일뱅크도 가세
LG화학 청주공장(좌)-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LG화학 청주공장(좌)-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 환경부가 지난 2014년부터 폐기물 다량배출 사업장에서 추진 중인 '자원순환 성과관리제' 시범사업이 기대 이상의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환경부에 따르면 이 시범사업에 참여 중인 LG디스플레이·삼성디스플레이·LS전선·대한전선 등 4개 사업장의 원단위 발생 폐기물이 2013년도에 비해 평균 20% 이상 감축된 것으로 분석됐다.

원단위 발생 폐기물은 제품 1t 생산 시 발생하는 폐기물의 양(㎏)이다. 실제로 4개 사업장은 원단위 발생 폐기물을 2013년 177㎏에서 지난해에는 137㎏으로 줄이는 등 평균 20% 이상 감축 실적을 보였다고 환경부는 전했다.

이 가운데 LG디스플레이는 재활용 위탁사업자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폐유리 재활용방법을 개선해 순환이용률을 2014년 77.3%에서 지난해 93.3%로 대폭 끌어올렸다.

환경부는 20일에는 LG화학 청주공장·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과 자원순환 성과관리제 시범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이 시범사업에 참여한 사업장은 기존 LS전선·대한전선(2014년), LG디스플레이(2015년), 삼성디스플레이(2016년) 등 4개에서 모두 6개로 늘어났다.

자원순환 성과관리제는 최근 3년간 연평균 지정폐기물 100t 이상 또는 일반폐기물 1천t 이상의 폐기물 다량 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성과관리 목표를 부여하고 이행실적을 평가·관리해 폐기물 감량과 재활용을 유도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내년 1월 1일부터 폐기물 다량배출 사업장과 지방자치단체가 폐기물 매립·소각 시 부담금을 내도록 하는 '자원순환기본법'이 시행될 전망이어서 자원순환 성과관리제 참여 기업이 늘어날 전망이다.

이병화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장은 "자원순환 성과관리제는 기업 폐기물의 감량과 재활용 촉진에 큰 효과가 있다"면서 "국내 산업계가 자원순환 경제로 나아가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