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시진핑 통화…"北에 유엔 결의이행 통한 최대압박 약속"(종합2보)

백악관 보도자료 "北의 지속되는 도발과 동북아 안정해치는 행위 논의"
中외교부, 통화 중 '대북 압박 언급' 소개안해…트럼프 11월 방중 강조


백악관 보도자료 "北의 지속되는 도발과 동북아 안정해치는 행위 논의"
中외교부, 통화 중 '대북 압박 언급' 소개안해…트럼프 11월 방중 강조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통화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통화[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베이징=연합뉴스) 신지홍 강영두 심재훈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8일(현지시간) 전화통화로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을 약속했다.

그럼에도 양 정상의 통화 내용을 소개하는 백악관과 중국 외교부 간에는 뉘앙스가 달라 견해차가 있음을 드러냈다.

백악관은 양국 정상의 통화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를 엄격히 이행하고 최대한 대북 압력을 가하기로 약속했다는데 방점을 뒀으나, 중국 외교부는 한반도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만 언급한 채 북한 자체를 언급하지 않았다.

이는 미국의 북한 핵·미사일 문제에 대한 '중국 책임론' 압박이 커지는 가운데 이번 정상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압박 요구를 시 주석이 받아들이는 모양새가 중국으로서는 달갑지 않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신 중국 외교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11월 방중에 대한 기대감과 미·중 관계 발전을 강조하면서 분위기 전환을 시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백악관은 이날 양국 정상이 통화에서 핵과 미사일 도발을 이어가는 북한에 대해 최대 압박을 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보도자료에서 두 정상의 통화를 확인하면서 "북한의 지속되는 국제사회에 대한 도발과 동북아의 안정을 해치는 행위에 대해 두 정상이 논의했다"며 "두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엄격한 이행을 통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최대화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라틴아메리카 정상들과의 만찬에서 시 주석과의 통화를 언급하면서 "긴 통화였다. 그리고 매우 유익한 통화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 외교부는 미·중 정상의 통화 내용을 소개하면서 백악관이 발표한 대북 압박 내용은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 외교부는 대북 문제와 관련해서는 "양국 정상이 현재 한반도 정세에 의견을 교환했다"고만 밝혔다.

대신 트럼프 대통령의 연내 방중과 미·중 관계의 발전을 언급한 부분만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미·중 양국 정상이 밀접한 소통과 양호한 업무 관계를 유지해 만족스럽다면서 연내 중국 국빈 방문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번 방문이 양국 관계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이에 시진핑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공동 관심사에 대해 자주 소통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미·중 양국은 광범위한 공동 이익이 있고 현재 각 분야에서 협력이 양호하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양측은 고위급 및 각급 간 교류를 강화하고 처음으로 열릴 미·중 사회·인문 대화와 법 집행 및 사이버보안 대화를 잘 해야한다"면서 "중국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내 방중을 중시하고 있으며 양측은 협력을 강화해 이번 방중이 풍부한 성과를 거둬 미·중 관계에 새로운 동력을 주입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중국 신화통신도 두 정상이 통화에서 양국의 광범위한 공동 이익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으며, 오는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방문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총회에 취임 후 처음으로 참석한 반면 시 주석은 불참했다.

이번 총회는 특히 북한의 6차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 직후에 열리는 것이어서 북핵이 최대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전망되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도발에 대한 규탄과 함께 대북제재 결의안의 철저한 이행 등을 국제사회에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북한의 6차 핵실험 감행 사흘만인 지난 6일 45분 동안 통화하고 북핵 문제를 논의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