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스텔스기 F-22·F-35A 다음달 동시에 한국 온다

방위산업 전시회 참가…대북 경고메시지도 담긴듯
2015년 ADEX에서 시험비행하는 F-22
2015년 ADEX에서 시험비행하는 F-22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미국이 다음달 한국에서 열리는 국제 방위산업 전시회에 전략무기인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22와 F-35A를 동시에 파견한다.

국방부는 19일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17)를 다음달 17∼22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개최한다"며 "미국의 F-22와 F-35A 등 첨단 전투기들이 참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록 전시회 참가 목적이긴 하지만 세계 최강의 전투기로 통하는 F-22 '랩터'를 미국이 한반도에 공개적으로 선보이는 것은 한반도 긴장 상황 속에서 대북 경고메시지도 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F-22는 지난해 2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직후 한반도에 전개된 데 이어 20개월 만에 다시 한반도를 찾게 된다.

최대 속력이 마하 2.5 이상인 F-22는 스텔스 성능이 뛰어나 방공망을 뚫고 적 상공 깊숙이 침투해 정밀 타격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방공망이 낙후한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전략무기로 꼽힌다.

F-22는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嘉手納) 공군기지에 배치돼 있지만, 한미 양국은 북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기 위해 이를 한반도에도 순환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F-35A는 우리 공군이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도입할 차세대 전투기다. 미국의 최신예 전투기 F-35의 기본형으로, 지난 18일 한반도 상공에 전개된 F-35B는 F-35A에 수직 이착륙 기능을 더한 기종이다.

스텔스 전투기 F-35A
스텔스 전투기 F-35A[록히드마틴 제공=연합뉴스]

미국은 일본 이와쿠니(岩國) 해병기지에 배치된 F-35B를 한반도에 전개한 적은 있지만, F-35A를 보내는 것은 처음이다. 이번 ADEX에 참가할 F-35A는 미국 본토에서 올 것으로 알려졌다.

F-22와 F-35A는 전시회에서 시험비행도 할 계획이다. F-22는 2015년 ADEX에서도 수직 상승과 같은 곡예비행을 선보여 뛰어난 성능을 과시한 바 있다.

미국은 이번 ADEX에 F-22와 F-35A 외에도 조기경보기 AWACS, 공격기 A-10, 수직이착륙기 오스프리(MV-22·V-22), 헬기 Bell429, 무인헬기 등을 파견할 예정이다.

우리 군도 전투기 F-15K, KF-16, 국산 고등훈련기 T-50, 기본훈련기 KT-1, 해상초계기 P-3, 해상작전헬기 링스,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KUH-1), 공격헬기 아파치(AH-64) 등을 전시한다.

이번 ADEX에는 33개국 400개 방산업체가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전시장 방문객은 25만명을 넘을 것으로 국방부는 예상하고 있다. 60개국의 98명에 달하는 국방장관, 공군참모총장 등 군 수뇌부도 참가해 군사외교를 할 예정이다.

ADEX는 1996년 서울 국제에어쇼로 출발해 2009년 방산전시회로 통합됐다. 이후 국무총리를 명예대회장으로 하는 범국가적인 행사로 2년마다 한 번씩 열리고 있다.

[그래픽] 미국 스텔스기 F-22·F-35A 동시 한국 파견
[그래픽] 미국 스텔스기 F-22·F-35A 동시 한국 파견
정밀유도폭탄을 발사하는 미국의 F-22기
정밀유도폭탄을 발사하는 미국의 F-22기[위키미디어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