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벤츠 등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억원대 유통 2명 구속

특허청 "중국·대만산 휠과 외제 상표 별도로 반입해 국내서 조립·유통"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벤츠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 수백억원어치를 국내에 들여와 유통한 업자 2명이 특허청 특별사법경찰에게 붙잡혔다.

벤츠 등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억원대 유통 2명 구속 - 3

특허청 상표권 특별사법경찰은 19일 벤츠 ·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들여와 유통·판매한 혐의(상표법 위반)로 김모(55)씨 등 2명을 구속했다.

김씨 등으로부터 위조 자동차 휠을 대량 구매해 시중에 유통한 이모(54)씨 등 판매업자 6명은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특허청에 따르면 유통판매책인 김씨는 2015년 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대구에서 자동차부품 판매점을 운영하며 위조된 벤츠 자동차 휠 등 8천300여점(110억원 상당)을 보관·유통한 혐의를 받는다.

위조된 자동차 휠
위조된 자동차 휠(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특허청은 19일 벤츠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 수백억원어치를 국내에 들여와 유통한 2명을 구속했다. 이날 오전 특허청 브리핑실에서 특허청 관계자들이 위조 휠을 소개하고 있다. 2017.9.19

함께 구속된 또 다른 유통판매책 박모(55)씨는 2014년 3월부터 지난 5월까지 경기 고양시에서 자동차 부품판매점을 운영하며 위조 벤츠 자동차 휠 등 2만4천여점(200억원 상당)을 보관·유통한 혐의다.

김씨와 박씨는 자동차 휠, 타이어 등 부품 전문점을 20여 년간 운영하며 확보한 전국 500여 곳의 자동차 정비업소 등을 유통·판매망으로 활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통판매책들은 위조된 자동차 휠과 벤츠, BMW 등 상표를 별도로 국내에 반입해 수사기관의 단속을 피해 왔다.

우선 중국과 대만에서 제조된 휠을 일반 휠 제품으로 세관에 수입 신고했다.

위조된 자동차 휠
위조된 자동차 휠(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특허청은 19일 벤츠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 수백억원어치를 국내에 들여와 유통한 2명을 구속했다. 이날 오전 특허청 브리핑실에서 특허청 관계자들이 위조 휠을 소개하고 있다. 2017.9.19

이후 위조된 벤츠, BMW 등의 상표를 별도의 항공화물로 국내에 반입한 뒤 자동차 정비업소나 부품판매점에서 조립하는 형태로 시중에 유통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위조된 휠을 정가의 10% 수준인 70∼80만원에 인터넷 판매사이트에서 팔거나 전화 주문을 받아 유통했다.

해외 유명 자동차의 정품 자동차 휠은 자동차 1대당(1세트 4개) 700만∼800만원에 거래된다.

위조된 자동차 휠
위조된 자동차 휠(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특허청은 19일 벤츠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 수백억원어치를 국내에 들여와 유통한 2명을 구속했다. 이날 오전 특허청 브리핑실에서 특허청 관계자들이 위조 휠을 소개하고 있다. 2017.9.19

자동차 개성과 세련미를 중시하는 튜닝족들은 정품과 가격 차이가 큰 위조 휠을 정품이 아닌 것을 알고도 사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 휠은 타이어와 함께 차량의 중량을 지지하고 운행할 때 발생하는 구동력과 제동력을 전달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며,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위조 자동차 휠을 장착해 운행하면 휠 자체가 깨지거나 차량전복 등 안전사고 우려가 크다.

위조된 자동차 휠 부품
위조된 자동차 휠 부품(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특허청은 19일 벤츠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 수백억원어치를 국내에 들여와 유통한 2명을 구속했다. 이날 오전 특허청 브리핑실에서 특허청 관계자들이 위조 휠에 사용된 부품을 소개하고 있다. 2017.9.19

최철승 특허청 산업재산조사과장은 "위조 자동차 휠은 안전에 필요한 품질·성능테스트를 거치지 않아 운전자의 안전과 생명을 담보할 수 없고, 이를 제조·판매하는 행위는 매우 중대한 범죄"라며 "국민의 안전·건강과 직결되는 위조상품 유통행위 단속을 더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