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B국정원 블랙리스트' 김미화 검찰 출석…피해 진술

참고인 조사…검찰, 문화·예술계 불이익 사례 확인 방침


참고인 조사…검찰, 문화·예술계 불이익 사례 확인 방침

'MB 블랙리스트' 피해자 김미화 검찰 출석
'MB 블랙리스트' 피해자 김미화 검찰 출석(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방송인 김미화 씨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피해 상황에 관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7.9.19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만들어 관리한 '블랙리스트'에 올라 방송 출연 제재와 퇴출 압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개그우먼 김미화(53)씨가 당시 피해 상황을 진술하고자 19일 검찰에 출석했다.

문화예술인의 검찰 출석은 전날 영화배우 문성근씨가 피해 조사를 받은 데 이어 두 번째다.

김씨는 이날 오전 9시 52분께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그는 전담 수사팀에서 과거 자신이 방송가에서 받은 불이익 등 피해 정황을 진술한다.

김씨는 2010년 자신의 트위터에 '김미화는 KBS 내부에 출연금지문건이 존재하고 돌고 있기 때문에 출연이 안 된답니다. 블랙리스트라는 것이 실제로 존재하고 돌아다니고 있는 것인지 밝혀 주십시오'라는 글을 올려 파문이 일었다.

이에 KBS는 김씨가 근거 없는 추측성 발언으로 명예를 훼손했다며 경찰에 그를 고소했다가 취소한 바 있다.

2011년 4월엔 김씨가 8년간 진행해온 MBC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 돌연 하차한 배경을 놓고 사측으로부터 외압을 받았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국정원은 최근 자체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사 결과 "2011년 4월 원장 지시로 MBC 특정 라디오 진행자 퇴출을 유도했다"고 밝혀 김씨의 하차 배후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있음을 시인했다.

'MB국정원 블랙리스트' 의혹(PG)
'MB국정원 블랙리스트' 의혹(PG)[제작 이태호, 조혜인] 사진합성, 일러스트

TF에 따르면 당시 국정원이 관리한 블랙리스트에 오른 인사는 총 82명이다. 이 명단에는 문씨와 김씨 외에 소설가 조정래, 영화감독 이창동, 방송인 김제동, 가수 윤도현 등 유명 인사들이 대거 포함됐다.

검찰은 당분간 피해 당사자들을 불러 문화·예술계에서 이뤄진 불이익 사례를 본격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김미화·문성근, MB 블랙리스트 민·형사 고소 계획 (PG)
김미화·문성근, MB 블랙리스트 민·형사 고소 계획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