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알바레스에게 8점 더 준 심판, 메이저 시합 배제 징계

잘 싸운 골로프킨 억울한 무승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게나디 골로프킨(35·카자흐스탄)과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7·멕시코)의 경기에서 채점 논란을 일으킨 심판이 징계를 받았다.

여성 심판 아델라이드 버드는 지난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프로복싱 세계 미들급 통합 타이틀전에서 12라운드 경기가 종료된 뒤 알바레스가 골로프킨에게 118-110으로 이겼다고 채점했다.

버드의 채점표는 데이브 모레티가 골로프킨의 115-113 우세로, 돈 트렐라가 114-114 무승부로 채점한 것과는 차이가 컸으며 전반적인 경기 양상과도 동떨어진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이 "버드의 스코어카드는 복싱 역사에서 가장 충격적인 일 중 하나로 기록될 것"이라며 비판을 가할 정도로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알바레스 측 프로모터인 골든보이 프로모션의 대표인 오스카 델 라 호야조차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많은 사람이 118-110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나 또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도 버드의 채점을 비난하는 글이 끊이지 않자 결국 네바다주 체육위원회가 칼을 빼 들었다.

19일 미국 야후스포츠에 따르면 네바다 주 체육위원회는 당분간 메이저 시합에서 버드에게 심판을 맡기지 않기로 했다.

밥 베넷 전무이사는 "버드는 앞으로도 이 일을 계속하겠지만, 지금은 숨을 고를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버드의 활동 정지 기간이 얼마나 될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버드는 지난 8월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 코너 맥그리거의 주심을 봤던 로버트 버드의 아내로, 복싱과 종합격투기 심판으로 활동해 왔다.

베넷 전무이사는 "어떤 프로들도 마찬가지지만 나쁜 날이 있기 마련이다. 불운하게도 버드는 그날 좋지 않았다. 버드가 자신의 판단으로 채점했다는 것만은 확실히 말할 수 있다. 하지만 점수 차가 너무 많이 났다"고 아쉬워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9: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