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O 최종전 진출 실패' 매킬로이, 브리티시 마스터스 출전(종합)

매킬로이의 PGA 투어 플레이오프 3차전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매킬로이의 PGA 투어 플레이오프 3차전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진출에 실패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유럽 투어에 나선다.

18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BBC 등에 따르면 매킬로이는 28일부터 10월 1일까지 뉴캐슬에서 클로즈 하우스 열리는 더 브리티시 마스터스에 출전하기로 했다.

그는 이어 10월 5일에서 8일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루 올드 코스에서 열리는 알프레드 던힐 링크스 챔피언십을 끝으로 시즌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더 브리티시 마스터스는 매킬로이의 애초 스케줄에는 포함되지 않았었다. 21일부터 열리는 PGA 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에 집중하기 위해서였다.

지난해 페덱스컵 우승자인 매킬로이는 그러나 지난주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58위에 그쳐 최종 30명 안에 들지 못하면서 이번 대회에 나가기로 했다.

더 브리티시 마스터스는 매킬로이의 오랜 친구인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가 주최하는 대회다. 올해 마스터스 챔피언 세르히오 가르시아가 디펜딩 챔피언이다.

매킬로이는 "더 브리티시 마스터스에 출전하면서 2017년을 더 잘 끝낼 수 있게 됐다"며 "투어 챔피언십을 우승하지 못해도 클로즈 하우스에서 티샷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웃었다.

올해로 프로 데뷔 10년을 맞은 매킬로이는 갈비뼈 부상 등으로 부진한 시즌을 보냈다.

한때 세계랭킹 1위까지 올랐던 매킬로이는 올 시즌 단 1승도 따내지 못하면서 세계랭킹이 8위까지 떨어졌다.

매킬로이는 던힐 링크스 챔피언십을 끝으로 충분한 휴식을 취할 계획이다.

그는 "다음 시즌을 대비해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재정비하기 위해 6주간 클럽에 손을 대지 않고 회복 시간을 가질 것"이라며 "남은 두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회복기에 긍정적일 것 같다"고 말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