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 해병대, 포항서 적진 침투훈련…美 경공격헬기 참가

전차·상륙돌격장갑차 등 장비 28종 230여 대 참가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해병대 제공]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해병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한미 해병대는 경북 포항 해병대 훈련장 일대에서 적진 침투작전 능력 향상을 위한 연합 공지(空地) 전투 훈련을 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1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훈련은 양국 해병대가 정례적으로 실시하는 KMEP(Korea Marine Exercise Program) 일환이다. 상륙장갑차와 전차, 항공 등의 병과를 통합해 지상과 공중에서 적진 깊숙한 지역을 무력화하는 연합 작전으로 진행됐다.

훈련에는 한국 해병대 1사단 31대대 장병 480여 명과 미국 해병대 1비행사단 경공격 헬기대대 장병 120여 명이 참가했다. 또 UH-1Y 다목적 헬기 등 미 해병대 항공 전력을 포함한 전차, 상륙돌격장갑차, 박격포, 폭파기구 세트 등 28종 230여 대의 장비가 동원됐다.

한국 해병대 주도로 치러지는 훈련은 대대급 공중 돌격훈련, 연합 공지 전투훈련, 사후 검토 및 친선활동 등 3단계로 구분해 진행된다. 특히 미 해병대 항공 전력과 우리 해병대 보병대대가 공중과 지상에서 함께 작전을 수행하며 적진 깊숙한 곳으로 침투해 목표지역을 무력화하는 연합 작전 임무 수행 절차와 능력을 숙달했다.

훈련은 다목적 중형 수송기(C-130)를 이용해 적진 깊숙한 지역으로 공중 침투하는 공중돌격과 적진 침투 이후 전술기동을 통한 중요지역 확보, 응급환자 후송 등을 병행해 진행했다.

우리 해병대는 미 해병대의 UH-1Y 등 헬기 지원을 받으며 상륙돌격장갑차, 4.2인치·81mm 박격포 등 화력을 통합 운용해 공중과 지상에서 실전적인 공지전투훈련을 했다고 해병대는 전했다.

대대장인 최윤호 중령은 "양국 해병대의 연합 작전 수행 능력을 한층 향상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며 "혈맹으로 맺어진 한미 해병대가 서로의 전투기술을 교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연합훈련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해병대 지휘관인 라고스키 요셉 중령은 "한미 해병대가 열정적으로 훈련에 참가하는 모습을 보고 감명받았다"며 "우리는 훈련을 통해 형제임을 재확인했고 유사시 한미 해병대가 함께 적진으로 돌격해 임무를 완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8: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