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FOMC 앞두고 금융주 강세…다우·S&P 사상 최고 마감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미국의 통화정책 회의를 앞두고 금융주 강세에 마감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3.01포인트(0.28%) 오른 22,331.35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5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64포인트(0.15%) 높은 2,503.8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17포인트(0.10%) 상승한 6,454.64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나스닥 지수는 각각 장중에 22,355.62과 2,508.32, 6,477.77까지 오르기도 했다.

3대 지수는 지난 15일 경신한 장중 사상 최고치를 다시 한 번 갈아치웠다.

통화정책 회의를 앞두고 금융주가 강세를 보이며 지수를 주도적으로 끌어올렸다.

업종별로 금융업종이 1%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에너지와 산업, 소재 등이 올랐고 부동산과 유틸리티 등은 내렸다.

시장은 이번 주 예정된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와 기업의 인수·합병(M&A) 소식 등을 주목했다.

연준은 오는 19~20일 FOMC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전문가들은 연준이 이달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4조5천억 달러 규모의 자산 축소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이 앞으로 물가 및 기준금리 전망에 어떤 변화를 줄지도 주목하고 있다.

연준은 올해 두 차례 기준금리를 올리고 한 차례 추가 인상을 시사했지만, 최근 물가 상승률 둔화가 금리 인상에 걸림돌이 됐다.

이번 주 FOMC 회의 후에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이 기자회견도 가질 예정이다.

미국 항공우주·방산업체인 오비탈(Orbital) ATK의 주가는 노스럽 그루먼(Northrop Grumman)과 인수·합병(M&A) 소식에 20% 넘게 급등했다.

노스럽 그루먼은 오비탈을 약 78억 달러에 인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노스럽 그루먼의 주가는 3.4% 올랐다.

중장비업체인 캐터필러의 주가는 UBS의 투자의견 상향에 2.0% 올랐다.

UBS는 캐터필러에 대한 투자의견을 기존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했다.

9월 미국 주택건축업체들의 신뢰도는 허리케인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내려, 시장 예상을 밑돌았다.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웰스파고에 따르면 9월 주택시장지수는 67에서 64로 내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조사한 애널리스트들의 조사치는 66이었다.

지수가 50을 웃돌면 신뢰도가 개선되고 있음을 나타낸다.

9월 지수의 하락은 텍사스와 플로리다를 각각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가 미국 남부 지방의 건설업자들 사이에 불확실성을 높였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최근 건설 노동자들과 부지 부족이 단독주택 착공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옐런 의장이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가 경제에 어떤 영향을 줄 것으로 진단하는지도 시장의 관심사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애널리스트들은 증시가 최근 사상 최고치 흐름을 이어가고 있지만, 연준의 경제 진단에 따라 증시는 다시 한 번 방향성을 결정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유가는 미국의 셰일 생산 증가 전망에도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2센트 상승한 49.91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60.7% 반영했다. 이날 오전에는 55.8%였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59% 내린 10.11을 기록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AP =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권거래소(NYSE) [AP = 연합뉴스 자료사진]


es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5: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