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동아태소위원장 "北 유엔에서 추방하자" 21개국에 지지요청

"전세계 위협하는 국가와의 관계유지는 불법행동에 대한 보상"


"전세계 위협하는 국가와의 관계유지는 불법행동에 대한 보상"

의회에 도착한 코리 가드너 등(맨앞) 美상원 외교위원회 소속 상원의원들
의회에 도착한 코리 가드너 등(맨앞) 美상원 외교위원회 소속 상원의원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코리 가드너(콜로라도) 미국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은 18일(현지시간) 북한과의 외교·경제관계 중단과 함께 북한의 유엔 회원국 자격을 박탈하는 방안을 지지해줄 것을 중국과 러시아 등 21개국 정부에 요청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대북 강경파인 가드너 소위원장은 이날 21개국 정부에 보낸 서한에서 "국제법에 대한 도전과 전세계에 대한 위협을 지속하는 정권과 관계를 유지하는 것은 불법적 행동에 보상을 제공하는 것일 뿐"이라며 북한과의 관계 단절을 촉구했다.

특히 가드너 소위원장은 "양자 관계의 단절에 더해 북한을 유엔에서 추방하는 방안도 각 정부가 지지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가드너 소위원장은 최근 북한과 거래하는 모든 기관에 대해 미 정부가 경제제재를 가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그가 이날 서한을 발송한 국가는 중국과 브라질, 영국, 불가리아, 캄보디아, 쿠바, 체코, 이집트, 독일, 인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몽골,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폴란드, 루마니아, 러시아, 스웨덴, 베트남 등이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4: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