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무역대표부 대표 "中, 세계무역에 전례없는 위협"

中 저작권 위반 조사에 "결과 속단 안할 것…美 기업인 불평 많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8일(현지시간) 중국의 경제·무역 관행이 세계무역 시스템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이날 워싱턴DC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보조금을 주고 기술 이전을 강요하고 시장을 왜곡하려는 중국의 조직적인 노력은 세계무역 시스템에 전례 없는 위협"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계무역기구와 국제적 무역 규범이 중국의 현재 방식을 다루기에는 적합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무역법 301조에 따라 조사 중인 중국의 지식재산권 위반 혐의와 관련해서는 "(조사 결과를) 속단하고 싶지 않다"면서도 중국의 저작권 침해, 중국 측 합자회사로의 기술 이전 등과 관련해 미국 기업인들로부터 많은 불평을 듣고 있다고 소개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 대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 대표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와 관련, 다자협약보다 양자 협정을 선호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아시아 국가들과 양자 협정을 맺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그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협상에 대해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결론에 도달할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3: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