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구테흐스 사무총장, 北리용호 면담 예상"

北외무상 4년연속 유엔총회 참석…핵보유 정당성 강변할듯
리용호 북한 외무상(자료사진)
리용호 북한 외무상(자료사진)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이 제72차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북한 리용호 외무상과 면담할 것으로 18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들에게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리 외무상과 만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리 외무상은 19일부터 시작되는 유엔총회 '일반토의'에 참석하며 오는 22일 오후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유엔 안팎에선 리 외무상이 20일 뉴욕에 도착한 뒤 23일 구테흐스 사무총장을 면담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리 외무상은 22일엔 개발도상국 연합체인 77그룹(G77) 연례장관회의 개회식에 참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외무상의 유엔총회 참석은 지난 2014년 이후 4년째다.

2014년과 2015년에는 당시 리수용 외무상(현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외교담당 부위원장)이, 지난해에는 현 리용호 외무상이 각각 참석했다.

유엔총회 기간 유엔사무총장과 북한 외무상 간 면담은 2014년부터 3년 연속 이뤄졌지만, 지난해에는 당시 반기문 사무총장이 리용호 외무상과 악수만 하고 별도의 면담은 하지 않았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최근 북한 핵·미사일 사태와 관련, "유엔 총장실은 언제나 열려있다"면서 북핵 6자회담 당사국인 한국과 북한,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의 유엔주재 대표부에도 이런 의사를 전달했다고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강조해왔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번 면담에서 핵·미사일 도발중단을 촉구하고 비핵화를 위한 대화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보이나 리 외무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이 자위적 조치라고 주장하고 미국의 적대시 정책 등이 폐지되지 않을 경우 어떤 경우에도 핵·미사일 문제를 협상 테이블에 올리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할 것으로 관측된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3: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