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허리케인 '어마' 이어 '마리아' 온다…카리브해 섬나라 '초비상'

마리아, 3등급으로 강해져…최고 2.7m 폭풍해일·510㎜ 폭우 예상
허리케인 마리아의 위성사진 [AP=연합뉴스]
허리케인 마리아의 위성사진 [A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허리케인 '어마'에 이어 '마리아'가 세력을 급속히 확장하면서 카리브 해 섬들이 다시 한 번 초긴장 상태에 빠졌다.

이달 초 카리브 해 섬들을 초토화한 어마의 상흔이 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또 다른 허리케인 마리아가 비슷한 경로를 따라 재차 위협하고 있기 때문이다.

18일(현지시간)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마리아는 이날 오전 11시 현재 허리케인 3등급으로 성장했다. 허리케인은 카테고리 1∼5등급으로 나누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강하다.

마리아는 프랑스령 마르티니크 동쪽 95㎞ 해상에서 순간 최대 풍속이 195㎞에 달하는 강풍을 동반한 채 시속 17㎞ 속도로 서북서진 하고 있다.

이르면 19일부터 미국령 푸에르토리코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NHC는 "마리아는 이달 초 발생한 어마에 이어 올해 들어 리워드 제도를 강타한 두 번째로 강력한 허리케인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마리아는 리워드 제도 해안가에 1.8∼2.7m의 폭풍해일을 몰고 오고, 최대 510㎜의 비를 쏟아부을 것으로 예보됐다.

이에 따라 허리케인 경보가 미국과 영국령 버진 제도를 비롯해 앤티가 바부다, 과달루프, 도미니카, 몬트세라트, 마르티니크 등지에 발효됐다.

프랑스와 네덜란드가 분점한 생마르탱, 푸에르토리코, 생 바르톨로뮤 등지에는 허리케인 주의보가 내려졌다.

마리아의 예상 이동 경로에 있는 섬들은 재난 상황에 대비하느라 여념이 없다.

저지대 홍수가 예상된 프랑스령 과달루프에서는 학교와 관공서, 상점들이 일제히 문을 닫고 주민들은 고지대에 마련된 대피시설로 피신했다.

푸에르토리코 주정부는 450곳에 마련된 대피시설의 문을 열고 마리아가 몰고 올 강풍에 취약한 건설용 크레인을 해체했다.

바부다 섬 주민 1천700명은 어마로 섬에 있던 거의 모든 건물이 파손된 후에 이웃한 앤티가 섬으로 대피했다.

앞서 어마는 허리케인 4∼5등급의 위력으로 카리브 해 섬 지역을 지나가 최소 37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주택과 건물을 대거 파손시키는 등 수십억 달러의 재산 피해를 냈다.

생 마르탱 섬의 네덜란드 관할 지역에 있던 주택 3분의 2 이상이 파손되고 전기와 가스, 식수 공급이 끊겼다.

프랑스령 생 마르탱과 인근의 생 바를텔레미 섬에서는 10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됐다. 프랑스 국영 재보험회사는 어마로 인한 이 지역 피해 규모가 총 12억 유로(1조6천300억 원 상당)에 이른다고 추산했다.

쿠바에서도 1932년 이래 상륙한 허리케인 중 가장 강력했던 어마가 동반한 강풍과 폭우로 10명이 숨졌다.

쿠바 수도 아바나에서는 주택 4천400채가 피해를 보고 이 중 1천200채는 건물 전체 혹은 일부가 파괴됐다.

어마는 주요 관광지가 몰려 있는 쿠바 북부 해안가를 휩쓸어 바닷가에 줄지어 선 4∼5성급 호텔의 4분의 1에 손해를 끼쳤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2: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