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함바 브로커 35억 뒷돈…LH·시공사 간부들 수사(종합)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차근호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시공사 고위 간부들이 건설현장 식당(함바) 브로커에게 35억원대의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가 포착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수뢰 또는 증재 등 혐의로 함바 중간브로커 한모(53) 씨와 LH 남모(53) 부장 등 5명, 시공사 11곳의 간부 김모(51) 씨 등 16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남씨 등 LH간부 5명은 2013년 말부터 지난 6월까지 경기, 충북 등 LH가 발주한 전국의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한씨에게 함바 운영권을 주도록 시공사에 압력을 행사하고 각각 1천500만원에서 5천500만원의 뇌물이나 향응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남씨 등이 지역본부 사업장의 현장 총감독을 맡으면서 시공사에 상·벌점을 주는 등 관리 감독 권한을 전적으로 행사했다고 밝혔다.

김씨 등 아파트 건설 시공사 임원과 간부 16명은 같은 기간 한 씨에게서 각각 1천만 원에서 9억4천만 원을 회사 발전기금이나 뇌물로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한씨가 제공한 뇌물과 향응 규모가 모두 3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올해 3월 한씨를 체포했다. 이때 확보한 한씨의 휴대전화에는 접대, 뇌물 현황 수천 건이 날짜별로 상세하게 기록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 기록에 대한 분석이 모두 완료되면 뇌물 금액과 뇌물 수수자들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한씨가 10년 전 자신의 땅 주변에 LH 사업장이 들어서면서 감독관으로 온 LH 간부들과 인맥을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한씨가 이맘때쯤부터 중간브로커로 활동했을 것으로 추정하지만 휴대전화 기록 등 증거가 확보된 시점부터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올해 초 한씨와 시행사 상무 김모 씨에 대해서 당시 혐의가 입증된 1억500만원의 뇌물 공여·수수 혐의로 구속 수사한 뒤 재판에 넘겼다.

한씨 등은 올해 7월 이들 혐의에 대해서는 재판이 확정돼 징역 2년에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난 상황이다.

한씨는 경기도 등지에서 함바 식당 1∼2곳을 여전히 운영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일부 혐의로만 우선 기소돼 집행유예 판결이 난 것으로 보인다"면서 "추가 혐의가 드러난 만큼 이들에 대해 다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뇌물
뇌물[게티이미지뱅크 제공]
LH 한국토지주택공사
LH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토지주택공사 제공]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