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유엔, 과거 방식으론 안돼…분담금 공평 부담해야"

유엔 개혁 관련 고위급회의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우)
[AP=연합뉴스]
유엔 개혁 관련 고위급회의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우) [AP=연합뉴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유엔 분담금의 공평한 부담을 주장하며 유엔 개혁을 강하게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 유엔 개혁 관련 고위급회의에 참석해 "유엔은 관료주의와 잘못된 관리로 충분한 능력에 도달하지 못하고 있다. 유엔은 작동하지 않는 과거의 방식으로는 안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유엔에 기여한 것에 비해 결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미국은 공평한 분담금보다 더 많은 돈을 내고 있다"면서 "어떤 유엔 회원국도 불균형한 분담금을 부담해서는 안 된다"며 공평한 분담금을 촉구했다.

그는 "우리가 개혁을 이뤄내면 유엔은 평화를 위한 더욱 강력하고 효율적인 영향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며 "미국은 이러한 유엔의 노력에 파트너가 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유엔 분담금을 가장 많이 내는 국가로 평화유지군의 예산 73억 달러(약 8조1천796억 원) 중 28.5%를, 핵심 비용 54억 달러(약 6조507억 원) 중 22.0%를 분담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유엔 분담금을 수십억 달러 감축하겠다고 공언해왔으며,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의 강력한 추진력을 바탕으로 올해 미국의 평화유지군 분담금을 6억 달러(약 6천723억 원) 삭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유엔 개혁과 공평한 분담금을 강력히 촉구했지만 미국이 유엔 개혁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밝히는 등 과거에 비하면 절제된 발언을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승리 이후 유엔에 대해 "모여서 떠들고 즐기는 사람들의 클럽일 뿐이다", "유엔은 문제를 해결하기는커녕 문제를 유발하고 있다", "(잠재력에) 부응하지 못한다면 시간과 돈의 낭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