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페인, 재외공관에 "카탈루냐 독립 부당함 알려라" 특명

카탈루냐, 수년 전부터 거액 들여 국제홍보 강화…정부, 뒤늦게 홍보강화 지시
궁지에 몰린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
궁지에 몰린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스페인 정부가 뒤늦게 외국 언론을 상대로 카탈루냐 분리독립 문제와 관련한 자국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로 했다.

분리독립 추진 세력이 수년 전부터 거액을 쏟아부어 국제홍보와 네트워크를 강화한 것과 반대로 스페인 정부가 그동안 '뒷짐을 지고 있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일간 엘파이스에 따르면, 스페인 외무부는 최근 외국에 주재하는 자국 대사들에게 주재국 언론사들을 접촉해 카탈루냐 분리독립의 부당함과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주민투표의 위헌성을 공세적으로 알리라는 지침을 내렸다.

이런 조처는 최근 주요 외국 언론사들의 카탈루냐 분리독립 문제 보도가 스페인 정부에 유리하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판단에서 비롯됐다.

외신들이 카탈루냐의 독립을 바라는 민족주의 세력의 설명에 지나치게 노출돼 이 사안을 편향적인 시선에서 보도한다는 것이다.

바르셀로나서 열린 카탈루냐 분리독립 지지 집회
바르셀로나서 열린 카탈루냐 분리독립 지지 집회[AP=연합뉴스]

최근 스페인 정부는 미국 뉴욕타임스(NYT)의 카탈루냐 분리독립 문제 관련 보도가 객관성을 결여했다면서 주미대사 명의의 항의서한을 NYT에 투고하기도 했다.

페드로 모레네스 스페인 주미대사는 서한에서 "귀사의 객관성 결여에 충격을 받았다. 귀사 보도가 중요한 사실들을 누락해 현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스페인 정부가 카탈루냐 분리독립세력의 치열한 홍보전에 밀린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카탈루냐 자치정부와 분리독립 찬성파는 탄탄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최근 수년간 외국의 문화행사들을 지속해서 후원하고 있다.

또한, 자치정부는 자체 외교사절단을 구성해 카탈루냐 분리독립의 대의를 외국에 전파하는가 하면, 수도 마드리드에 주재하는 외국 언론사 특파원들에게도 끊임없이 분리독립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아울러 분리독립 세력은 주민투표를 앞두고 끊임없이 동시다발적인 대중 동원행사를 전국 곳곳에서 조직해 여론의 흐름을 주도하는 모양새다.

일간 엘파이스는 "카탈루냐의 분리독립 주민투표가 위헌이므로 중앙정부에 이를 저지할 법적 의무가 있다는 스페인 정부의 메시지 전달이 완전히 실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yonglae@yna.co.kr

대중연설하는 카탈루냐 자치정부의 카를레스 푸지데몬 수반
대중연설하는 카탈루냐 자치정부의 카를레스 푸지데몬 수반[AFP=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