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성원 "저축은행들 5년간 광고비로만 4천억원 써"

송고시간2017-09-19 05:00

광고수단, TV서 온라인으로 이동…"광고비, 소비자 전가 막아야"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내 저축은행들이 최근 5년간 집행한 광고비 규모가 4천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시중 79개 저축은행의 광고 비용은 총 4천50억3천500만원으로 집계됐다.

매체수단별 광고집행액을 보면, TV가 1천521억7천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온라인(1천478억7천600만원), 전단지 홍보 등 기타(1천49억8천900만원) 순이었다.

특히 2015년까지 가장 큰 비중(43.3%)을 차지했던 TV 광고비는 이듬해인 2016년부터는 온라인 광고비에 역전된 것으로 조사됐다.

저축은행별 광고비를 보면, 10억원 이상 쓴 곳은 19곳으로 이 중 7곳은 100억원 이상을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SBI저축은행은 무려 1천억원 이상을 지출했다.

이어 OK저축은행(898억6천800만원), 웰컴저축은행(567억4천600만원), JT친애저축은행(369억1천900만원), HK저축은행(342억600만원) 순이었다.

김 의원은 "저축은행의 대출광고는 고금리 대출에 쉽게 접근하게 해 가계부채 증가의 주요 요인이 된다"며 "금융당국이 발표한 '대출모집인·대부업 광고 규제 강화방안'에 더해 무분별한 광고비 지출이 소비자에게 전가되는 행위를 예방할 수 있는 추가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