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정본부-국민은행, 내달부터 외화 '현금배달' 서비스

송고시간2017-09-19 06:00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10월부터 서울 및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서는 필요한 날에 원하는 장소에서 외화를 배달받을 수 있게 된다.

우정사업본부와 KB국민은행은 18일 중구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외화 현금배달 우편서비스'에 대한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맺고, 10월부터 이 서비스를 선보이기로 했다.

국민은행 고객이라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인터넷뱅킹과 리브(Liiv), KB 스마트콜 간편환전서비스로 외화를 사고 이를 받고자 하는 날짜와 장소, 수취인을 지정하면 우체국에서 조건에 맞춰 현금으로 배달해 준다.

다만 배달일은 평일만 지정할 수 있으며, 서비스 지역은 서울 전 지역과 경기 성남시 분당구로 제한된다.

배달 서비스가 가능한 외화는 미국달러, 유로화, 일본엔화, 중국위안화, 태국바트화, 홍콩달러, 대만달러 총 7개다. 원화 기준 150만원까지 신청할 수 있다.

송관호 우정본부 우편사업단장은 "이제 고객이 원하는 날짜와 장소에서 편리하게 외화를 받게 됐다"라며 "앞으로 서비스 지역과 제휴은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정사업본부 송관호 우편사업단장(왼쪽)과 KB국민은행 김남일 중소기업금융그룹 대표가 18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외화 현금배달 우편서비스'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정사업본부 송관호 우편사업단장(왼쪽)과 KB국민은행 김남일 중소기업금융그룹 대표가 18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외화 현금배달 우편서비스'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우정사업본부 제공]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