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소기업, 대기업 상대 특허심판 85% 패소"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실, 특허청 자료 분석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중소기업이 대기업과의 특허 분쟁에서 지는 경우가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특허청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특허나 디자인, 상표 등에 대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당사자계 심판에서 올해 1~8월 중소기업 패소율이 54.7%였다.

중소기업 패소율은 2012년 59.3%, 2013년 63.7%, 2014년 55.1%, 2015년 55.1%, 2016년 53.2%로 매년 50%가 넘었다.

특히 전체 심판에서 특허 분야만 보면 중소기업 패소율이 더 높았다.

특허 분야 심판의 중소기업 패소율은 2014년 49.2%, 2015년 83.3%, 2016년 85.7%, 올해 1~8월 85.7%로 증가했다.

김 의원은 중소기업 패소율이 높은 것은 대기업보다 법률 지원이 질적, 양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허청은 중소기업과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해 무료 변리 서비스 등 지원사업을 하고 있지만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 업무를 담당하는 공익변리사는 12명에 불과했다.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에 접수된 중소기업 분쟁상담 실적은 2014년 2천361건, 2015년 2천506건, 2016년 2천572건, 올해 1~8월 3천197건으로 증가 추세다.

김 의원은 "사회적 약자의 지재권 보호 지원사업 예산을 현실성 있게 증액해 중소기업 특허심판 지원의 양적·질적 수준을 향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정훈 의원실 제공]
[김정훈 의원실 제공]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