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계열사 펀드 팔아주기' 1·2등 모두 미래에셋 계열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금융회사 중 계열 자산운용사의 펀드를 가장 많이 팔아주는 곳은 미래에셋생명과 미래에셋대우 등 미래에셋 계열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계열사 펀드 팔아주기' 1·2등 모두 미래에셋 계열 - 1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2분기 기준으로 신규 펀드 판매에서 계열펀드가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51.98%를 보인 미래에셋생명이었다.

그 다음으로 미래에셋대우 44.65%, 신한은행 38.08%, 유진투자증권 36.89%, 신영증권 28.68%, 한국투자증권 26.43% 등의 순이었다.

또 삼성증권(22.58%), NH선물(22.04%), 국민은행(21.97%), KB증권(21.89%), NH농협은행(21.61%), 교보증권(21.46%), NH투자증권(20.22%) 등이 20%를 넘었다.

앞서 1분기에는 키움증권의 계열사 판매 비중이 70.99%에 달했고 KB증권 43.84%, 미래에셋대우 37.25%, 신한은행 35.87%, 경남은행 34.90% 등의 순이었다.

금융회사의 계열사 펀드 판매 비중은 이른바 '50%룰' 도입 이후 줄었다.

금융위원회는 2013년 4월 금융회사가 계열 자산운용사 펀드를 50% 이상 팔지 못하도록 금융투자업규정을 개정해 2년간 한시적으로 적용하기 시작했다.

금융회사의 펀드 몰아주기가 건전한 시장경쟁을 해치고 불완전판매 가능성을 키울 수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계열사 펀드 팔아주기' 1·2등 모두 미래에셋 계열 - 2

그러나 50%룰 시행 이후에도 계열사 누적 판매 비중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 이어지자 금융위는 2015년 4월에 이어 올해 4월 다시 적용 시기를 2년 더 연장했다.

올해 2분기만 해도 미래에셋생명의 계열사 판매 비중(51.98%)이 50%가 넘고 1분기에는 키움증권(70.99%)이 50%를 크게 웃돌았다.

제제 대상은 연간 기준이기 때문에 특정 분기에 50%가 넘어도 제재를 받지 않는다. 이 때문에 일부 금융회사는 분기별로 판매 비중을 조정해 규제를 피해가는 편법을 쓰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지난해 미래에셋생명의 계열사 판매 비중은 1분기 58.75%, 2분기 65.26%, 3분기 50.48%로 모두 50%를 웃돌다가 4분기에는 20.46%로 급감했다.

◇ 계열 신규 펀드 판매 비중 (단위: %, 억원)

판매사 자산운용사 1분기 2분기
비중 잔액 비중 잔액
미래에셋생명보험 미래에셋자산운용 24.31 165 51.98 141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자산운용 37.25 5,543 44.65 7,832
신한은행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 35.87 5,955 38.08 8,791
유진투자증권 유진자산운용 19.90 87 36.89 532
신영증권 신영자산운용 11.81 269 28.68 1,125
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신탁운용 22.69 2,021 26.43 2,029
삼성증권 삼성자산운용 30.79 3,510 22.58 3,076
엔에이치선물 엔에이치아문디자산운용 3.07 50 22.04 270
국민은행 케이비자산운용 30.45 7,411 21.97 7,695
KB증권 케이비자산운용 16.18 315 21.89 1,054
NH농협은행 엔에이치아문디자산운용 15.84 2,622 21.61 4,864
교보증권 교보악사자산운용 1.56 47 21.46 710
NH투자증권 엔에이치아문디자산운용 23.73 1,960 20.22 2,203
제주은행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 23.89 123 19.98 118
대신증권 대신자산운용 10.63 271 19.77 815
한화투자증권 한화자산운용 9.54 319 18.28 617
기업은행 아이비케이자산운용 14.49 965 13.90 1,194
삼성생명보험 삼성자산운용 11.10 163 12.91 322
하이투자증권 하이자산운용 13.84 90 12.83 380
KEB하나은행(구.하나은행) 하나유비에스자산운용 7.23 1,252 12.06 2,749
경남은행 비엔케이자산운용(구 GS자산운용) 34.90 425 10.89 110
동부증권 동부자산운용 7.06 109 7.89 144
신한금융투자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 7.89 995 5.75 708
아이비케이투자증권 아이비케이자산운용 22.44 550 5.71 200
부산은행 비엔케이자산운용(구 GS자산운용) 21.02 393 5.71 112
하나금융투자 하나유비에스자산운용 5.52 267 5.29 330
하나금융투자 하나자산운용 0.10 5 3.27 204
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2.13 190 1.81 139
미래에셋대우 멀티에셋자산운용 1.86 278 1.32 231

※ 잔액 100억원 이상 기준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