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오토밸리로 착공 16년 만에 12.5㎞ 완전 개통

22일 준공식…미포국가산단 물류·북구 교통난 숨통 터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 북구 오토밸리로가 착공 16년 만에 완전 개통돼 미포국가산업단지 물류와 교통난에 숨통이 트였다.

오토밸리로는 염포로 현대자동차 출고사무소∼산업로 중산IC 12.46㎞(왕복 3차로)에 불과하지만, 국비 등 예산이 제때 반영되지 않아 개통에 오랜 시일이 걸렸다.

오토밸리로 16년 만에 완전개통
오토밸리로 16년 만에 완전개통 울산시 북구 오토밸리로가 공사 착공 16년 만인 오는 22일 완전 개통된다. 빨간선이 이번에 개통하는 구간.

울산시는 오토밸리로 중 미개설 상태였던 2-2, 2-3공구 공사 준공식을 22일 연다.

이 구간은 각각 북구 화봉IC∼송정IC 1.5㎞와 송정IC∼농소2 IC 4㎞ 등 총 5.5㎞ 구간이다. 각각 2015년, 2013년 착공했으며 1천346억원이 투입됐다.

오토밸리로 총 공사비는 3천110억원으로 국비 1천520억원과 시비 1천590억원이 들었다.

총 다섯 공구로 나뉘어 공사가 진행됐는데 1, 2-1, 3공구는 2001∼2011년에 각각 공사가 완료됐다.

울산∼경주 7번 국도(산업로)의 북구 도심을 우회하는 이 도로가 개통됨에 따라 현대중공업과 현대자동차 등 미포국가산업단지 등에서 북구 도심을 거치지 않고 경주 산업로와 울산 남구로 연결돼 기업체 물류비 절감이 기대된다.

또 울산∼경주 7번 국도 중 가장 교통이 혼잡한 북구 도심의 차량 흐름이 개선될 전망이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18일 "우여곡절 끝에 오토밸리로를 준공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북구 모듈화·매곡·중산단지와 경주 외동 산업단지의 자동차부품 업체 물류비용 절감과 교통체증 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8 17: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