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민지원금 2천만원 허투루 지급한 주민대표 적발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전주시로부터 받은 주민지원금 일부를 유용한 혐의(업무상 배임)로 전주시 종합리싸이클링타운 주민지원협의체 위원장 A씨를 불구속 입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A씨는 올해 주민지원금 26억 2천500여만원을 받아 폐기물시설 영향 지역 주민들에게 배분하는 과정에서 지원 대상이 아닌 주민에게 2천500여만원을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주시에 따르면 주민지원기금 수급대상자는 2012년 5월 25일 이전에 폐기물처리시설 유치 지역에 전입한 주민이다.

하지만 A씨는 지원협의체 정관을 임의대로 바꿔 지난해 11월 1일 이전 전입자까지를 지원대상자로 확대했다.

이 지원금은 폐기물처리시설을 유치한 지역의 주민들에게 주는 전주시의 보상금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업무상 배임과 명예훼손, 업무방해 고소장이 접수됐다"며 "업무상 배임 이외에 다른 혐의는 수사 중이다"고 말했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8 16: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