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송영무 "민방공 훈련 강화해야…文대통령에 보고돼 입법 예정"

'문서로 美핵우산 보장' 질문에 "확장억제전력 공유 확정 노력"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한지훈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18일 민방공 훈련과 관련, "옛날 훈련보다 강하게, 학교에도 강화해야 하는 입법을 해야 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 보고가 돼서 입법화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에서 "국무총리 주재로 을지 비상국무회의를 했는데 북한이 이런 위협이 있으니까 제가 마지막에 이건 꼭 해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이 을지연습에 참여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께 직접 와서 집무해야 할 공간, 국무회의할 공간 등 전쟁이 나면 이곳에 와서 근무해야 한다고 얘기를 드렸고 (대통령께서) '열심히 해야겠네요'라고 하는 그런 얘기가 있었다"고 답했다.

송 장관은 문 대통령이 북한의 도발시 재기불능을 언급한 것과 관련, "꼭 (북한을) 때려야 한다는 그런 말씀은 아니다. 군사·외교적으로 해서 뜻을 함의했다"면서 "군사적으로는 한미 공조도 있고 우리가 우세한 공군력과 유력한 전력으로 분쇄하는 방법이 있고 3축 체계 초기 구축해서 하는 방법도 있지만, 국제 공조로 유엔 제재 이외 제재를 해도 북한이 불능에 빠질 수 있다고 여러 가지 뜻으로 얘기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핵우산 제공을 문서를 통해 보장받을 필요가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의 질문에 "확장억제 전력을 공동으로 공유할 수 있는 것을 확정하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는 직전 자신의 답변을 언급한 뒤 "최종적으로 그것을 완성하는 것을 MCM(한미 군사위원회), SCM(한미 안보회의)에서 의제로 넣으려고 하는데 큰 부담이지만 한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군 인사 문제와 관련, "육군참모총장하고 얘기하기를 국방부 근처나 재경 지역 돌아다니는 사람이 아니라 실제 야전에서 돌아다닌 사람을 기용하자고 숙고했다"고 말했다.

또 한미간 전시작전권 전환 후 지휘 구조에 대한 논의가 중단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제가 신문기사 보고 아침에 조사를 해봤는데 신문기사가 와전된 내용"이라고 말했다.

송영무 "민방공 훈련 강화해야…文대통령에 보고돼 입법 예정"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8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