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철희 "김관진, 軍 사이버사 댓글 공작 직접 지시"

송고시간2017-09-18 14:35

"국방과학연구소, 2년 전 K-9 자주포 사고 부실조사"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18일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국군 사이버사령부 내부 문건을 제시하며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상대로 현안 질의를 하고 있다. [이철희 의원실 제공]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18일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국군 사이버사령부 내부 문건을 제시하며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상대로 현안 질의를 하고 있다. [이철희 의원실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18일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전후해 댓글 공작을 벌일 당시 김관진 국방부 장관이 직접 지시하고 보고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민주당 간사인 이 의원은 이날 국방위 전체회의 현안 질의에서 "김 전 장관은 18대 대선이 끝난 직후인 2013년 1월 사이버사 530 심리전단을 직접 방문했다"며 "사이버사가 설립된 2010년 이후 장관 방문은 이것이 유일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또 "2012년 총선·대선 등에 활용할 군무원을 대거 선발한 후 이들이 기무학교에서 교육을 받을 때 김 전 장관이 직접 찾아가 '정신교육'을 시켰다"면서 "기무학교가 설립된 1953년 11월 이후 장관이 직접 기무학교에서 강연한 것도 이것이 유일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김 전 장관이 당시 결재한 '2012년 사이버전 작전 지침'과 '대응작전 결과' 보고서 등의 실물 자료도 전격 공개했다.

그는 "2012년 11월 12일 자 대응작전 결과 보고서에서 '종북 논란 국회의원 정부 예산안 감시, 안보관이 투철한 국회의원이 계수위에 배정돼야 함을 강조, 종북 의원의 접근 차단을 촉구한 언론보도 지지' 등을 구체적으로 적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작전근무상황일지에는 이 보고서를 장관에게 전달한 사실이 명백히 기재돼 있다"면서 "특정일에 장관을 수행하는 해군 소령의 연락처를 기재하면서 보고서 열람 여부를 해당 소령에게 확인하라는 내용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이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번 조사가 제대로 돼야만 대한민국 역사와 국군 역사에서 군이 정치에 개입하는 것을 금할 수 있다는 사명감과 각오로 수사를 시키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 의원은 최근 발생한 K-9 자주포 화재 사고와 유사한 사고가 2년 전에도 발생했지만, 국방과학연구소(ADD) 자체 조사가 부실했고, 방위사업청과 군에도 사고 사실을 알리지 않아 사고 재발을 막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회의 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2015년 사고 때 제대로 대처하지 않은 ADD 관계자를 모두 문책하고, 지난달 발생한 K-9 사고 관련 합동조사위원회에서 ADD를 배제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