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학교비정규직 "추석 전 임금교섭 마무리해야"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는 18일 "학교비정규직의 처우개선 요구를 반영해 임금협약 체결을 위한 집단교섭을 추석 전 신속히 마무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 학교비정규직 기자회견
제주 학교비정규직 기자회견(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18일 오후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가 기자회견을 열어 근속수당 지급 등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추석 전 집단교섭 타결을 촉구하고 있다. 2017.9.18

이들은 이날 오후 제주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임금협약 체결을 위한 집단교섭을 진행하고 있지만 한 달째 표류 상태"라며 "교육부와 각 교육청은 비정규직의 저임금 구조를 개선할 생각은커녕 당장 내년 최저임금 위반이 되지 않는 방향만 궁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제주도교육청은 전국 시·도교육청 가운데 유일하게 임금협상 사항을 소급적용하지 않고 급식보조원 월급제도 시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교육부와 교육청 대표로 나온 교섭위원들은 예산을 핑계로 집단교섭 의미를 퇴색시키고 있다"며 "추석 전에 신속하게 교섭이 타결될 수 있도록 교육부 장관과 교육감들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교육감 면담을 요청하고, 교육청 앞에서 농성에 들어갔다.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국여성노조,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로 구성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현재 교육부, 시·도교육청과 진행 중인 집단교섭에서 근속수당제 도입, 상여금·명절휴가비·맞춤형복지비 차별 해소, 기본급 인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8 14: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