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송영무 "문정인, 학자 입장에서 떠들어…개탄스럽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 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에 대해 "학자 입장에서 떠드는 느낌이지 안보 특보로 생각되지는 않아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송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나와 "문정인 교수는 본래 제가 입각하기 전에 한두 번 뵌 적이 있지만, 자유분방한 사람이기 때문에 저하고는 상대할 사람이 아니구나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장관의 이런 발언은 문 교수의 최근 주장을 겨냥한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는 와중에 나온 것이다.

정 의원은 "문 특보가 아무리 교수 겸 특보라고 해도 북한 핵 동결의 대가로 한미연합훈련 축소를 얘기하고, 송 장관이 국방위 현안 보고에서 참수작전을 언급한 것을 부적절하다고 했다"며 "이런 말도 안 되는 얘기를 하는데 왜 반응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문 특보가 김정은 심기 경호 같은 말을 하고 있다"면서 "이런 것에 대해 침묵하면 군의 사기가 어떻게 되겠는가. 미국도 있는 참수작전을 얘기했는데 부적절하다니 이게 통일외교안보 특보 입에서 어떻게 나올 수 있나"고 물었다.

이에 송 장관은 "(참수작전 언급이) 부적절하다고 생각지 않는다"며 문 교수에 대해 거듭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송 장관은 '전술핵 재배치' 관련 발언이 오락가락한다는 정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도 적극 항변했다.

그는 "미국 매티스 국방장관이나 맥마스터 국가안보보좌관과 회의하면서 국익이나 안보 차원에서 (전술핵 재배치 관련) 여론이나 의원들 얘기를 지렛대로 이용한 것이라고 지난 2일 공항에서 설명했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미국의 핵무기 확정 억제 정책에는 이의가 없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4일에는 (북한이) 수소탄과 같은 위력이 있는 무기를 실험한 후 국방장관으로서 모든 걸 검토하겠다고 했다"며 "그런 걸 지렛대로 사용하고자 하는 의미로 깊이 검토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송 장관은 "미 국방장관, 전략사령관, 태평양사령관, 한미연합사령관에게 많은 것을 확인했고, 받아냈다"며 "그 내용을 여기서 공개할 수 없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국방위에 출석한 국방부 장관
국방위에 출석한 국방부 장관(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7.9.18
srbaek@yna.co.kr
답변하는 국방부 장관
답변하는 국방부 장관(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7.9.18
srbaek@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8 13: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