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통 김치·간장·된장서 당뇨합병증 막는 유익균 발굴"

송고시간2017-09-18 12:00

식품연구원 "'특허출원 완료…상용화 추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가 = 한국식품연구원은 전통 김치·간장·된장 등 우리나라 전통식품으로부터 추출한 프로바이오틱스(인체에 유익한 균)에 당뇨합병증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음을 밝혀내고 이를 상용화하는 연구를 진행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식품연구원 대사질환연구단 소속 박호영, 김윤숙 박사 연구팀은 김치 유래 KF00816, KF140과 전통간장 유래 KF8, 전통된장 유래 KF11 등 프로바이오틱스 4종을 발굴해 균주를 기탁하고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이 프로바이오틱스들은 시험관 테스트와 동물실험에서 최고 80%의 최종당화산물(AGEs: Advanced glycation end products) 저감 효능을 나타냈다.

최종당화산물은 생체 내에서 혈당과 단백질이 반응해 생성되는 위해성분으로, 식품 속에 이런 물질이 다량 포함되면 당뇨병 환자에게 당뇨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박호영 박사는 "프로바이오틱스를 이용해 혈중 최종당화산물을 저감하는 기능성소재 개발은 당뇨합병증 환자 관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것"이라며 이 방향의 연구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식품연구원의 전통식품 유래 유익균 연구 설명
한국식품연구원의 전통식품 유래 유익균 연구 설명

[한국식품연구원 제공=연합뉴스]

solatid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