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정부시 '채무 제로' 조기 달성…경기지역 9번째

송고시간2017-09-18 11:43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의정부시가 18일 채무를 모두 상환했다. 애초 계획보다 6년 앞당겼으며 경기도 내 9번째 지자체로 기록됐다.

안병용 경기 의정부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병용 경기 의정부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2010년 말 380억원이던 채무가 2013년말 860억원으로 늘었다. 동부간선도로 확장과 변전소 이전·송전선로 지중화, 백석천 생태하천 복원 등이 원인이었다.

경기도 지역개발기금에서 사업비를 빌려 2.5∼3.5%의 이자를 부담했다.

이에 시는 2023년까지 연차적으로 채무를 상환하는 계획을 마련했다.

그러면서 시는 신규 사업을 억제하고 예산을 구조조정했다. 특히 국·도비 지원사업과 민간투자사업, 공공사업 등의 시 예산 투입을 최소화하고 경전철 파산을 계기로 긴축 예산을 편성했다.

그 결과 2016년 320억원 그리고 이달 480억원 등 800억원을 한꺼번에 상환할 수 있었다.

안병용 시장은 "채무 조기상환으로 이자 41억원을 절감했다"며 "을지대학·병원, 직동·추동근린공원 민자사업, 복합문화단지 등이 조성되면 2030년까지 1천114억원의 세입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채무가 없는 경기도 내 지자체는 지난 6월말 기준 용인, 화성, 평택, 시흥, 오산, 여주, 과천, 연천 등 8곳이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