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그룹, 협력사 납품대금 1조원 추석 전 조기지급

송고시간2017-09-18 11:31

온누리상품권 120억원 구매·농산물 직거래로 내수 진작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납품대금 1조1천709억원을 예정일보다 앞당겨 지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납품대금 조기 지급에는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 4개 회사가 참여하며 부품과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3천여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들 협력사는 현대차그룹으로부터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16일 일찍 대금을 받을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1차 협력사들도 추석 이전에 2, 3차 협력사들에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매년 설, 추석 등 명절 전에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납품대금을 선지급해 왔다.

올해 설에는 1조80억원, 작년 추석에는 1조1천789억원의 대금을 각각 조기 집행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소비 진작과 내수 활성화를 위해 약 120억원의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하기로 했다. 회사 측은 올해 설과 작년 추석에도 각각 121억원, 113억원어치의 온누리상품권을 사들였다.

아울러 임직원이 국산 농산물로 추석 명절을 보내 농가 소득 증대에 힘을 보탤 수 있도록 2천500여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우리 농산물 온라인 직거래 장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17개 계열사 임직원은 약 3주간 결연시설과 소외이웃을 방문해 명절 선물과 생필품을 전달하는 등 봉사활동에도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