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채이배 "가계부채 1천439조원…전년 대비 9% 증가"

송고시간2017-09-18 11:25

"대출 건수는 13%↑…부채 질 하락, 제2금융권 집중관리 필요"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지난 7월 말 기준 가계부채 규모가 총 1천400조 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채이배 의원이 한국신용정보원에 등록된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7년 7월 말 기준 가계부채 규모는 전년 동기(1천315조 원)보다 9% 증가한 1천439조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1년간 증가한 가계부채 124조4천억 원 중 42%에 해당하는 52조5천억 원은 인터넷 전문은행을 포함한 일반은행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새마을연합회(18조7천억 원), 지역조합농협(15조3천억 원), 주택금융공사(14조4천억 원) 순이었다.

업권별 대출금액 증가 폭을 보면, 신기술사업전문금융회사가 69%로 가장 컸다. 주택금융공사 등 기타기관에서는 47% 증가했다.

또한, 가계대출은 총 4천831만3천954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13%나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업권별로 가계대출 규모를 보면, 카드사 대출 건수가 전체 증가 건수의 67.3%를 기록하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주택금융공사를 포함한 기타기관, 신기술사, 리스 금융사, 손해보험사, 증권사 순으로 나타났다.

채이배 의원은 "대출 건수나, 대출 규모 면에서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이 급증하면서 가계부채의 질이 떨어지고 있다"며 "금융감독당국이 작년 1월부터 제1금융권에 도입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등 시중은행의 가계대출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제2금융권은 일반은행보다 대출금리 등이 높아 향후 금리 상승 국면에서 가계부채의 뇌관이 될 수 있어 집중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가계부채 증가 (PG)
가계부채 증가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