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월 전국 민영 아파트 분양가 1천9만6천원…전월비 0.05%↓

송고시간2017-09-18 11:24

서울 분양가는 3.3㎡당 2천40만3천원…7월 대비 6.1% 하락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지난달 전국의 민영 아파트 분양가격이 7월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전국의 민영 아파트 분양보증 사업장 정보를 집계·분석한 결과 8월 말 기준 민간아파트 분양가격은 3.3㎡당 평균 1천9만6천원으로 7월(1천9만9천원) 대비 0.05% 하락했다고 18일 밝혔다.

HUG의 분양가 통계는 공표 시점 기준 최근 1년간 분양가를 평균한 것이다. 최근 1년간 분양가 인상 추이가 반영되면서 지난해 8월 기준 시점(3.3㎡당 937만9천원)에 비해선 7.65% 상승했다.

서울 민영 아파트 분양가는 3.3㎡당 평균 2천40만3천원으로 지난 7월(2천172만9천원) 대비 6.10%, 전년 동월 대비 1.80% 각각 하락했다.

지난달 강남권 재건축 일반분양 등 고가 아파트 분양이 적었던 영향으로 보인다.

이에 비해 경기도는 지난달 분양가 평균이 3.3㎡당 1천203만6천원으로 전월 대비 0.32%, 전년 동월 대비 2.25% 상승했다.

수도권 전체로는 3.3㎡당 평균 1천442만원으로 전월 대비 3.24% 떨어지고 전년 같은달보다는 0.04% 상승했다.

5대 광역시 및 세종특별자치시는 3.3㎡당 평균 1천76만7천원으로 7월 대비 0.56%, 전년 동월 대비 13.01% 올랐다.

광역시 중 부산의 분양가는 3.3㎡당 1천186만5천원으로 전월 대비 0.69% 하락했으나 지난 5일 지방에서 유일하게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대구는 3.3㎡당 1천320만3천원으로 3.20% 상승했다. 전년 동월에 비해선 부산이 12.67%, 대구는 26.90% 각각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종시는 3.3㎡당 903만8천원으로 전월 대비 0.04%, 전년 동월 대비 1.50% 오르며 투기과열지구·투기지역 중복 지정에도 불구하고 분양가 상승세를 이어갔다.

기타 지방에서는 강원도가 3.3㎡당 749만8천원으로 7월보다 5.67%, 작년 8월보다 8.11% 상승했다.

규모별로는 전용면적 102㎡ 초과 대형이 3.3㎡당 1천156만4천원으로 가장 높았고, 85㎡ 초과∼102㎡ 이하 1천87만6천원, 60㎡ 이하 1천37만4천원, 60㎡ 초과∼85㎡ 이하 1천3만원 등의 순이다.

8월 전국의 신규 민영아파트 분양물량은 총 1만9천308가구로 전월(1만2천364가구) 대비 56% 늘었고 전년 동월(2만3천583가구)에 비해선 18% 감소했다.

8월 말 기준 시·도별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 변동률
8월 말 기준 시·도별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 변동률

[주택도시보증공사 제공=연합뉴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