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동산 소비심리 '급랭'… 8·2 충격 132→120.4

송고시간2017-09-18 10:55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8·2 부동산 대책 이후 전국의 부동산 시장 소비심리가 급속히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토연구원에 따르면 8월 전국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20.4를 기록해 전달(132.0)에 비해 11.6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서울의 매매시장 심리지수는 123.3으로 전달 156.2에서 32.9포인트나 급락했다.

7월 서울 매매 심리지수 156.2는 국토연구원이 부동산 소비심리 지수를 발표하기 시작한 2011년 7월 이후 최대치였다.

서울의 매매시장 심리지수는 11·3 대책이 나온 작년 11월 122.8에서 12월 109.9까지 내렸다가 올해 들어 회복돼 3월 125.8, 5월 144.4 등으로 꾸준히 올랐으나 다시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인 것이다.

지수는 연구원이 전국 2천240개 중개업소와 일반인 6천400가구를 상대로 설문해 산출한 것으로 0~95는 하강, 95~114는 보합, 115~200은 상승 국면으로 구분된다.

이 때문에 8월 서울의 매매시장 소비심리는 상승 국면을 유지했다.

8월 수도권의 주택 매매시장 심리지수는 124.7을 기록해 전달(142.5)에 비해 17.8포인트 하락했다.

지방의 경우 123.3으로 전달 118.8보다 오히려 4.5포인트 올랐다.

전국 토지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01.8로 전달(103.1)보다 1.3포인트 내렸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