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땡깡' 발언 유감표명…"野 전향적 태도변화 촉구"

송고시간2017-09-18 10:50

"마음 상한 분 계시다면 심심한 유감 표한다"

"사법부 공백 사태 누구도 바라지 않을 것"

(경기 광주=연합뉴스) 김경희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국민의당이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자신의 '땡깡' 발언과 관련, 유감을 표했다.

추 대표는 18일 경기 광주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 부결 직후 제 발언으로 마음 상한 분이 계시다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시대의 과제, 국민의 바람이 무엇인지 잘 알기에 유감의 표를 함에 있어서 머뭇거리지 않는다"며 "24일까지 대법원장 임명동의안이 처리되지 않는다면 헌정 사상 초유의 사법부 공백 사태가 발생하고, 이런 사태는 여든 야든 누구도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대법원장 공백은 헌재 소장 공백과 함께 헌정 질서에 중대한 위기로 기록될 것"이라며 "야당의 전향적인 태도변화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의 유감 표명으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처리에 물꼬가 터질지 주목된다.

캐스팅 보트를 쥔 국민의당은 그간 추 대표의 발언을 이유로 인준동의안 처리 일정 합의 자체에 응하지 않아 왔다.

인사말하는 추미애
인사말하는 추미애

(경기광주=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8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해공 신익희 선생 생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창당 62주년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xanadu@yna.co.kr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