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당청 때문에 안보 영수회담 뒤로 밀려"

송고시간2017-09-18 09:57

"김명수 인준안, 사법부 독립 지킬지가 판단 기준"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8일 "유엔 총회를 다녀와서 (여야 대표들에게) 결과를 설명한다는 대통령의 말을 들으면서 청와대의 지난 1주일간 대응이 너무도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회담의 조속한 개최 필요성을 거듭 제기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중대한 외교무대를 앞두고 대한민국은 초당적으로 힘과 지혜를 모을 수 있었다. 제가 수차례 안보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이 그 때문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제2창당의 길로
제2창당의 길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운데)가 18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회의를 시작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17.9.18
hihong@yna.co.kr

그는 "지난 11일 청와대가 헌재소장 후보자 (인준안) 부결에 대해 국회를 모욕하고 여당은 이를 기점으로 금도를 넘어서 쟁쟁의 불길을 댕겼다. 이 때문에 안보 영수회담도 뒤로 밀렸다"며 "2013년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낙마하자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국회를 원망하고 레이저 빔을 쏘면서 비난한 일이 떠오른다고 말한 바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차 출국에 대해선 "우리가 갈 길은 굳건한 한미동맹과 국제사회의 공조를 바탕으로 강력한 안보와 압박을 통해 북한의 변화를 견인하고 평화를 이끄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나약한 유화론이 북한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도 잘못된 신호 보낼 수 있다. 이번에는 분명하고 단호한 신호를 보내라"고 촉구했다.

그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처리 문제에 대해 "오로지 국민의당 의원 40분의 양심에 기초한 판단을 믿는다"며 "사법부 독립을 지킬 수 있는지를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삼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유세 인상 등을 논의할 '조세재정개혁특별위원회'를 기획재정부가 아닌 총리실 산하에 두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인용한 뒤 "민주당이 '김동연 패싱' 굳히기로 들어간 것 같다"며 "정부조직을 민주당이 주무르겠다는 위험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자신의 뜻에 충성을 안 하니 패싱과 배제로 맞서는 것이다. 부끄러운 일"이라며 "지금 대한민국에 필요한 것은 '김동연 패싱'이 아니고 '여당 정략 패싱'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